스타일과 따뜻한 모두 잡을 수 있는 똑똑한 겨울 패션 아이템. 스타들의 다양한 겨울 모자 스타일링.

페미닌한 니트 비니

니트 짜임으로 페미닌한 무드가 돋보이는 모자를 선택한 효민. 쨍한 오렌지 컬러를 선택해 칙칙한 겨울 룩에 포인트를 줬다. 깊이가 깊어 머리에 푹 눌러쓰면 눈을 살짝 가리는 스타일로, 살짝 옆으로 퍼지는 라인이라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가 있다. 아무렇게나 써도 스타일리시해 보이는 효과까지!

오마이걸 효정 역시 니트 짜임이 돋보이는 비니를 선택했는데, 쿨한 파란색을 선택해 흰 피부를 더욱 투명해 보이게 한다. 안정감 있게 귀를 덮는 비니는 사랑스러운 단발 헤어에 찰떡! 테일러드 코트를 입을 때 반전 포인트로 페미닌 무드의 비니를 써볼 것.

개성 있는 트루퍼햇

아무나 소화하기 힘든 트루퍼햇도 찰떡같이 소화한 김나영. 일명 ‘군밤장수 모자’로 불리는데 귀와 얼굴을 따뜻하게 감싸고 버클 등으로 고정할 수 있어 겨울 스포츠를 즐기거나 캠핑할 때도 유용하다. 김나영이 선택한 아이템은 보송보송한 퍼 제품이지만 겉은 방수 소재, 속은 털 소재로 되어있는 제품도 많이 출시되는 편. 올해 캠핑룩은 김나영처럼 패딩 점퍼에 트루퍼햇, 문부츠로 스타일링 해보면 어떨까!

잇 아이템 발라클라바

사실 겨울 군용 모자에서 시작한 발라클라바는 1~2년 전부터 유행하더니 이제는 겨울에 없어서는 안 될 트렌드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주로 니트 재질로 되어있으며 목부터 머리까지 따뜻하게 감싸주는 것이 장점! 요즘은 패딩 소재로도 많이 출시되는 편. 한지혜처럼 노르딕 패턴 니트에 체크 코트를 입고 발라클라바를 매치해 겨울 분위기 물씬 나는 스타일을 완성해 보자. 발라클라바를 쓸 때 잔머리나 앞머리를 빼서 귀여움을 살리는 것이 포인트다.

비니에 키치함 한 스푼

키치한 아이템을 많이 착용하는 젠지세대 래퍼 미란이와 현아! 미란이는 쿠키몬스터 모양의 파란 비니에 큼지막한 곰인형이 달려있는 비니를 착용해 스타일에 제대로 포인트를 줬다. 가방에만 다는 줄 알았던 인형이 비니에 붙어있으니 색다른 느낌!

평소 다양한 액세서리 스타일을 즐기는 현아 역시 평범함은 거부한다. 자칫 무난해 보일 수 있는 블랙 비니에 꽃 모양의 참을 달아 스타일을 완성했다.

얼굴이 작아 보이는 버킷햇

한겨울의 칼바람이 걱정된다면 선미처럼 부드럽고 뽀글뽀글한 퍼 소재의 버킷햇을 선택하자. 극강의 따뜻함은 물론, 빅 사이즈로 얼굴과 머리를 상대적으로 작아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 머리 전체를 덮어 포근한 느낌을 주고, 눈이 펑펑 오는 날 쓰면 한층 더 스타일리시해 보일 듯!

인플루언서 이코코는 앙고라처럼 보송보송한 실이 들어간 트위드 느낌의 버킷햇을 착용했다. 넓은 챙으로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는 덤! 끈으로 묶어 고정할 수 있으니 바람이 강하게 불어도 쉽게 벗겨지지 않는다. 그레이나 블랙 코트에 매치해 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