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고 시원하고! 여름에는 원피스만 한 아이템이 없죠! 셀럽들이 선택한 10만 원 대의 휴양지 원피스들을 모아봤습니다.

@jennierubyjane

@jennierubyjane

@andyou___official

자크뮈스 쇼에 서기 위해 이탈리아 카프리 섬으로 향한 제니. 낭만적인 이곳에서의 하루하루를 브이로그로 기록해 공유해 주었는데요, 이때 제니가 입고 있던 아이보리 컬러의 슬리브리스는 앤유의 아폴로베이 볼륨 스트랩 롱 원피스입니다. 가격은 19만8000원.

@kyo112

쨍한 햇살이 내리쬐는 휴양지에서는 강한 컬러감의 아이템에 눈길이 가죠. 송혜교가 베네치아에서 착용한 이국적인 오렌지 컬러의 미니 드레스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리엘의 버니 스트링 원피스입니다. 14만원.

@_zyozyo

어깨에 리본 스트랩이 포인트인 지효의 미니 블랙 원피스는? 로스앤젤레스를 기반으로 활동 중인 패션 브랜드 니아(NIA)의 버블 미니 드레스입니다. 가격은 $98라고 하네요.

@hye_yoon1110

Salt&Chocolate

<선재 업고 튀어>에서 솔과 선재가 데이트할 때 솔이가 입고 있던 소녀소녀한 무드의 흰색 바탕에 잔 꽃무늬가 놓여진 슬리브리스 원피스는 솔트앤초콜릿 제품입니다. 솔이의 인기 때문인지 예약 배송으로 진행하고 있네요. 10만1000원.

@xeesoxee

@xeesoxee

한소희 인스타그램 속 몽환적인 초록색 원피스는 바로 이바나헬싱키의 아미라 드레스 입니다. 한때 품절 사태를 빚을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죠. 소매가 길지만 하늘하늘한 쉬폰 소재라 휴양지에서도 문제없을 듯 해요. 15만8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