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로 잠 못 이루는 밤, 열대야로 인한 불면증에서 탈출하는 방법

우리가 흔히 열대야라고 부르는 현상은 밤 기온이 25도를 맴도는 것으로 정의합니다. 밤에도 쉬이 온도가 수그러들지 않는 고온현상은 우리 몸이 체온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도록 밤새 일하게 만드는데, 계속해서 땀을 흘리고 혈관이 확장되고 숨이 가빠지게 되죠. 이로인해 잠들기는 더욱 힘들고 다음날 몇배로 피곤해지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하게 됩니다수면 부족은 체력과 건강은 물론 정신에까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면역 체계를 방해하고 컨디션을 악화시켜 피로감과 집중력 부족, 소화불량 등을 불러오기까지 합니다. 따라서 평소 건강관리에 취약한 사람이라면 열대야엔 건강관리에 특히 유의해야 합니다. 우리를 밤새 괴롭히는 열대야로부터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 몇 가지를 소개합니다.

규칙적인 시간에 잠들고 기상하기

외부 환경이 바뀌어도 신체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한번 깨진 생체 시계는 계속해서 잠드는 시간과 깨어나는 시간을 지연시키게 될 뿐이니까요. 늦은 시간에 잠들었다고 해서 보상심리로 더 잠을 청하거나 늦게 일어나는 것은 좋지 않은 습관입니다. 규칙적인 수면 시간을 유지해야 일상 루틴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술과 커피를 멀리하기

커피의 카페인이 잠드는 데에 방해가 된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알코올은 오히려 잠을 부르지 않느냐고요? 일찍 잠드는 것에는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그 효과는 오래 지속되지 않습니다. 밤 새 더 자주 일어나게 되고, 수면의 질이 떨어지게 되어 피곤함을 유발할 뿐이죠. 잠은 오래자는 것도 중요하지만 얼마나 잘 자는지가 더 중요한 법입니다.

잠들기 전 따뜻한 물로 샤워하기

잠자리에 들기 전 샤워하는 일은 간단하지만 꿀잠에 아주 효과적입니다. 샤워를 할 때에는 찬물보단 따뜻한 물로 하는 것이 좋은데요, 피로 해소에도 좋고 온몸 근육 긴장을 이완시켜주어 숙면에 도움을 줍니다.

운동은 잠자기 2~3시간 전에 미리하기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은 숙면에 도움을 주지만 너무 늦은 밤 무리하게 운동을 하면 오히려 몸이 긴장되고 교감신경이 자극돼 불면증이 촉진됩니다. 잠자기 2~ 3시간 전에 운동하는 것이 가장 좋으며, 산책이나 가벼운 스트레칭이 잠드는 데에 효과적입니다.

전자기기와 전기제품 피하기

침실에는 전자기기, 전기제품 등을 두지 않는게 좋습니다. 늦은밤까지 우리의 정신을 쏙 빼놓을 TV나 태블릿, PC, 핸드폰도 멀리하는게 좋죠. 전자파가 나오는 것은 물론 열기로 인해 과열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에어컨을 계속해서 켜두는 것 역시도 냉방병을 초래할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