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과 스타일, 두 마리 토끼 잡기. 오피스 룩에 신선한 애티튜드를 심어줄 애슬레저 아이템을 소개한다.

직사각형 선글라스는 80만원대 펜디(Fendi). 체크 코트는 가격미정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 에어랩 풀오버 후디는 15만원대 룰루레몬. 울 쇼츠는 48만원 우영미. 세르펜티 카보숑 크로스 백은 4백5만원 불가리(Bulgari). 밑창 고무 스터드를 장식한 부츠는 2백만원대 에르메스(Hermes).

(좌) 에어랩 풀오버 후디는 15만원대 룰루레몬. 싱글 재킷은 1백8만원 우영미(Wooyoungmi). 파사쥬 크로노그래프 36mm 워치는 60만원 스와로브스키(Swarovski). 핑크 데님 스커트는 1백30만원대 스포트막스(Sportmax).
(우) 에어랩 풀오버 후디는 15만원대 룰루레몬(Lululemon). 스트라이프 코튼 셔츠는 21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스몰 카세트 백은 3백24만원대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플리츠스커트와 세미 테일러드 팬츠는 가격미정 에곤랩 바이 10 꼬르소 꼬모(Egonlab by 10 Corso Como). 포인티드 토 로퍼는 1백50만원대 질샌더(Jil Sander).

PULLOVER HOODIE 

격렬한 운동 후 쿨다운할 때 입기 좋은 룰루레몬의 에어랩 풀오버 후디. 엘라스테인 원사를 더한 스페이서 구조의 럭스트림(Luxtreme™) 원단으로 매끄럽고 고급스러운 감촉을 선사한다. 덕분에 모던한 오피스 스타일에 제격! 기본적으로 여유로운 루스 핏이지만 옷 안쪽의 이너 웨이스트 드로코드를 조절하면 재킷 이너 또는 슬랙스 팬츠에도 멋스럽게 어울릴 완벽한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다. 

 

(좌) 실드 선글라스는 65만원대 샤넬. 바이커 재킷은 2백만원대 아미(Ami). 내추럴 스톤 장식 네크리스는 1백40만원대, 카놀로 백은 1백70만원대 질샌더. 슬리브리스 톱은 34만원대 잉크(Eenk). 레깅스는 80만원대 돌체앤가바나. 나일론 각반은 1백52만원 펜디.
(우) 비즈 장식 스윔슈트는 4백39만원대, 캐시미어 카디건은 9백37만원대, 새틴 펌프스는 2백19만원대 모두 샤넬(Chanel). 폴리아마이드 혼방 스트레치 저지 소재의 레깅스는 80만원대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

YOGA PANTS

루이 비통부터 샤넬, 지방시, 돌체앤가바나까지! 새 시즌 럭셔리 브랜드의 주요 아이템으로 레깅스가 급부상했다. 운동복에 매치하는 것이 아닌 레이디 재킷이나 시크한 슈트에 매치하는 것이 핵심이다. 하우스 브랜드의 기술력이 총동원된 레깅스는 가볍고 흡수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하체 라인을 매끄럽게 정돈하는 최상의 탄력을 자랑하니 꼭 한 번 경험해보길.

부클레 재킷은 4백45만원 돌체앤가바나. 보디콘셔스 라인 셔츠는 20만원대 악셀 아리가토(Axel Arigato). 메달리온 네크리스는 1천만원대 에르메스. 레깅스는 80만원대 돌체앤가바나. 트롱프뢰유 데님 슈즈는 1백60만원 로에베(Loewe).

 

(좌) 1940년대풍 케이프 코트는 4백70만원 구찌. 넥 스카프 장식의 블라우스는 60만원대 유돈초이(Eudon Choi). 반지로 스타일링한 내추럴 스톤 장식 이어링은 1백10만원대 질샌더. 트랙 팬츠는 1백20만원 로에베. 앵클 삭스는 3만원대 악셀 아리가토. 굽 14.5cm의 모스트라 펌프스는 2백15만원대 보테가 베네타.
(우) 빅 칼라 트렌치코트는 6백30만원, 플로럴 엠브로이더리 블라우스는 가격미정 발렌티노(Valentino). 이너 슬리브리스 톱은 10만원대 악셀 아리가토. 트랙 팬츠는 1백20만원 로에베. G 큐브 톱 핸들 백은 6백만원 구찌(Gucci). 포인트 토 펌프스는 90만원대 돌체앤가바나.

TRACK PANTS

캐주얼한 미팅이 있는 날, 오피스 룩에 힙한 무드를 가미해 눈길을 사로잡아보면 어떨까? 마치 와이드 팬츠처럼 툭 떨어지는 핏을 지닌 로에베 트랙슈트 트라우저를 추천한다. 테크니컬 저지 소재에 메시한 안감을 매치해 하루 종일 보송보송 시원한 통기성을 자랑한다. 무난한 네이비나 다크 브라운 컬러의 트랙 팬츠도 좋지만 강렬한 레드 컬러로 골라 색다른 변신을 꾀해보길. 아이보리나 캐멀 컬러의 아이템과 스타일링하면 클래식하면서도 개성 넘치는 반전 매력을 뽐낼 수 있을 것이다.

크롭트 셔츠는 80만원대 막스마라(Max Mara). 타이는 50만원대 에르메스. 다크 인디고 워싱 데님 베스트는 31만원대, 폴로 ID 새들 백은 65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스퀘어 다이얼 19×19cm 워치는 1백40만원 페라가모 타임피스(Ferragamo Timepiece). 테크니컬 저지 소재의 트랙 팬츠는 1백20만원 로에베.

 

(좌) 시스루 드레스는 가격미정 아미. 모던 코튼 브라렛은 7만원대 캘빈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램스킨 소재 벨트는 1백56만원대 샤넬. 플레어 팬츠는 79만원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주얼 샌들은 1백76만원 돌체앤가바나.
(우) 크롭트 재킷은 4백14만원, 버뮤다 쇼츠는 1백98만원, 가죽 벨트는 70만원 모두 미우미우(Miu Miu). 모던 코튼 브라렛은 7만원대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SPORTS BRA

갑갑한 와이어 없이 탄탄한 고무 밴드와 가슴 패드만으로 여성들의 움직임에 자유를 선물한 스포츠 브라. 이제 오피스 재킷 속 이너로 멋스럽게 즐겨보자. 캘빈클라인 언더웨어의 아이코닉한 컬렉션 모던 코튼 브라렛은 최고급 섬유인 피마 코튼과 모달 혼방 소재로 부드러운 착용감을 선사할 뿐 아니라 모던한 스타일과도 찰떡궁합을 이룬다. 한쪽 어깨만 스트랩이 있는 비대칭 디자인으로 세련된 에지를 더해보자.

램스킨 소재 가죽 재킷은 2백만원대 미스지콜렉션(Miss Gee Collection). 밀레니아 이브닝 네크리스는 70만원 스와로브스키. 클루 드 포지 실버 이어링은 1백만원대 에르메스. 모던 코튼 브라렛은 7만원대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하이 웨이스트 라인 스커트는 50만원대 악셀 아리가토. 테이퍼드 토 펌프스는 95만원대 세르지오 로시(Sergio Rossi). G-타임리스 32mm 워치는 2백만원대 구찌. 바게트 컷 크리스털 브레이슬릿은 1백2만원 펜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