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을 공개 폭행하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과연 시상식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28일(한국 시각) 미국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윌 스미스가 무대로 돌진해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모습이 생방송으로 중계됐습니다.

이날 크리스 록은 장편 다큐멘터리 부문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는데요. 그는 곧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를 발견하고 그녀를 언급하며 “지 아이 제인 속편을 기대한다”라는 멘트를 덧붙였습니다. 이어 화면에는 불쾌한 표정의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표정이 잡혔죠.

@jadapinkettsmith

크리스 록은 영화 <지 아이 제인> 여주인공의 삭발을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에 빗댄 것입니다. 과거 핀켓 스미스는 자가면역질환으로 인해 탈모증에 시달린다는 고백을 한 바 있습니다. 아내의 아픔을 농담 소재로 삼은 것에 대해 윌 스미스는 극도의 불쾌감을 참지 못하고 무대로 올라 크리스 록을 뺨을 때렸습니다. 무대로 내려간 윌 스미스는 이어 “아내의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말라”라며 욕설과 함께 소리쳤죠.

사진 출처 @The Academy

두 사람의 모습이 전 세계 생방송으로 전해지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이를 두고 폭력은 어떤 이유로든 정당화 할 수 없다는 의견과 타인의 아픔을 웃음 소재로 사용하는 건 잘못됐다는 의견 등 다양한 반응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아카데미는 공식 SNS를 통해 “어떤 형태의 폭력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