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외출하기 직전, 메이크업이 들뜬 것을 발견했다면? 스킨케어가 문제다. 다시 외출하기 1분 전에 각질에 파운데이션이 뭉쳐 있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면 거쳐야 할 메이크업이 잘 받는 스킨케어 루틴.

2

클렌징이야말로 모든 것의 기본. 뭉친 메이크업과 들뜬 각질까지 한 번에 닦아낼 클렌저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밤 타입이나, 오일 타입의 클렌저를 사용해 꼼꼼하게 클렌징하는 것이 필요하다. 펄과 마스카라 등 클렌징을 마친 후에도 잔여물이 남은 부분은 클렌징 워터로 꼼꼼하게 닦아낸다. 바닐라코의 클린잇제로 클렌징 밤은 피부에 자극 없이 메이크업 잔여물을 깨끗하게 닦아낸다.

3

피부에 본격적으로 화장품을 바르기 전에 녹차 티백을 우려낸 물론 화장솜 팩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나겸은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서 메이크업 전에 모델들에게 꼭 이 화장솜 팩을 한다고 한다.11

아무리 좋은 제품이라도 피부에 겉돌면 소용이 없다.  바나브 핫앤쿨스킨핏의 핫 모드를 이용해 턱선과 목선을 따라 마사지 한 후 스킨 케어 제품을 바르면 부기가 빠지고 다른 화장품을 잘 받아들일 수 있는 피부 상태가 된다. 10

피지 분비가 많아지는 계절, 충분한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면 스킨케어 단계는 확실하게 줄여야 메이크업이 겉돌지 않는다. 록시땅의 아쿠아 레오티에 모이스처 프렙 에센스는 토너만큼 흡수력이 빠르지만 에센스만큼 충분한 보습력을 갖춘 제품으로 스킨케어의 두 단계를 줄이기에 적합하다.

4

스킨케어의 가장 중심이 되는 모이스춰라이저는 선택을 하는 것도 바르는 방법도 중요하다. 점도가 낮고 유분기가 많이 돌지 않는 제품을 골라 피부 전체에 마사지를 하듯이 바르며 흡수를 시키는 시간이 필요하다. 8

이렇게 사용할 수 있는 모이스춰라이저로 3가지를 추천한다. 첫째는 아벤느의 트릭세라 로션으로 진정 효과까지 있어 민감한 피부가 쓰기 좋다. 또 피지오겔 데일리 모이스춰 테라피 페이셜 로션은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에게 흡수력과 보습력이 모두 좋아 손꼽히는 제품이다. 듀크레이의 덱시안 밤은 ‘밤’이라는 제품명과는 달리 좀 더 묽은 제형으로 마사지하듯 쓰기 좋고 수분 막을 씌우는 느낌이라 극건성 피부에 추천한다.

5

여기에 스킨케어의 마지막 단계이자 메이크업 프라이머를 대신할 산뜻한 질감의 페이스 오일로 마무리를 한다. 피부는 매끈하게 마무리하고 은은한 광채만 남겨 메이크업을 하기에 적합한 피부 상태를 만들어 준다.

6

앞서 바른 스킨케어 제품의 흡수가 마무리됐다면 바나브 핫앤쿨스킨핏의 쿨 기능으로 모공을 잡아주고 피부를 탄탄하게 마무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피부 온도를 떨어트릴 수 있는 쿨링 마사지기 종류라면 어떤 것을 사용해도 좋다. 피부를 지긋이 누르듯이 마사지한다.

9

지혜가 입은 핑크 니트 톱은 졸리꼼부(Joliecommevous) 레이스 원피스는 마쥬(maje). 컬러 이어링은 페얼스샵 (Pairs.shop).


메이크업이 잘 받는 스킨케어 루틴 한 번에 확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