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계절, 액세서리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보헤미안 스타일, 빈티지 키워드, 포근한 스웨터에 매치한 투박한 펑크 액세서리 등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뽑은 매력적인 20가지 런웨이 룩과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할 액세서리 224.



Double Take 
가죽 재킷, 스웨터, 모직 스커트의 조합처럼 서로 다른 소재를 더할 때는 룩에 균형을 잡아주는 액세서리로 이중적인 매력을 배가하자. 미니백이나 메탈 소재 주얼리 등을 눈여겨볼 것.

 

1 메탈 소재 뱅글은 2만8천원, 칩먼데이(Cheap Monday).

2 브라스 소재 반지는 11만원, 엠주(Mzuu).

3 송치와 소가죽 소재 토트백은 2백98만5천원, 토즈(Tods).

4 캐시미어 소재 장갑은 36만9천원, 쟈딕앤볼테르(Zadig&Voltaire).

5 소가죽 소재 롱 부츠는 가격미정, 디올(Dior).

6 양털 소재 토트백은 3백만원대, 버버리(Burberry).

7 소가죽 소재 미니백은 2백34만5천원, 생 로랑 바이 에디 슬리먼(Saint Laurent by Hedi Slimane).

8 소가죽 소재 시계는 36만원, 캘빈 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Calvin Klein Watches&Jewelry).

9 벨벳과 아세테이트 소재 선글라스는 29만원, 이탈리아 인디펜던트 바이 지오(Italia Independent by Zio).

10 스웨이드 소재 부티는 1백4만5천원, 토즈.





Boho Chic  
보헤미안 무드는 겨울에도 계속된다. 프린지 장식 숄더백, 스웨이드 소재 부츠, 카우보이를 연상시키는 페도라, 깃털 모티브의 액세서리 등을 활용해 현실적인 보헤미안 스타일을 연출하자.

 

1 깃털 장식의 메탈 소재 헤드 밴드는 2만8천원, 칩먼데이(Cheap Monday).

2 스웨이드 소재의 태슬 장식 숄더백은 2백만원대, 생 로랑 바이 에디 슬리먼.

3 레이온과 실크 소재 스카프는 23만8천원, 질 스튜어트(Jill Stuart).

4 송아지가죽 소재 토트백은 3백만원대, 버버리.

5 스웨이드 가죽 소재 롱 부츠는 가격미정, 마이클 코어스(Michael Kors).

6 브라스 소재 귀고리는 가격미정, 엠주.

7 시어링 장식의 스웨이드 가죽 소재 롱 부츠는 가격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8 울 소재 모자는 17만9천원, 캉골(Kangol).

9 송치와 양가죽 소재 숄더백은 59만원, 롱샴(Longchamp).

10 송아지가죽 소재 앵클 부츠는 2백40만원, 마놀로 블라닉(Manolo Blahnik).

11 소가죽 소재 벨트는 43만9천원, 쟈딕앤볼테르.

 





Pastel Mood 
간결한 재단의 파스텔 색상 슈트에는 역시 파스텔 컬러 액세서리를 더해 시너지 효과를 누려보자. 액세서리 역시 단순한 디자인으로 고르면 사랑스러우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이 완성된다.  

 

1 태슬 장식의 브라스 소재 뱅글은 가격미정,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2 소가죽 소재 숄더백은 54만9천원, 메트로시티(Metrocity).

3 리콘 소재 시계는 6만4천원, 스와치(Swatch).

4 울 소재 머플러는 27만8천원, 아페쎄(A.P.C).

5 스웨이드 소재 메리제인 슈즈는 39만8천원, 레페토(Repetto).

6 소가죽 소재 숄더백은 1백15만원, 소피 흄 바이 비이커(Sophie Hulme by Beaker).

7 플렉스 글라스 소재 헤어 피스는 가격미정, 프라다.

8 양가죽 소재 슈즈는 90만원대, 프라다(Prada).

9 소가죽 소재 백은 26만9천원, 로사케이(Rosa.K).

10 페이턴트 가죽 소재 팔찌는 1백48만원, 페라가모 바이 갤러리어클락(Ferragamo by Gallery O’Clock).

11 메탈 소재 선글라스는 65만원, 마이키타 바이 지오(Mykita by Zio)

12 큐빅 장식의 메탈 소재 목걸이는 1백31만9천원, 마위 바이 비이커(Mawi by Beaker).





Luxe Leopard  

레오퍼드 패턴으로 섹시미를 발산하고 싶다면 과감한 컬러 매치를 시도해보길. 송치나 퍼 소재의 가방이나 슈즈를 선택하고 레드와 골드를 포인트로 활용하면 한층 더 관능적인 스타일이 완성된다.

 

1 레진 소재 시계는 9만8천원, 아가타(Agatha).

2 골드 도금 소재 뱅글은 20만원대, 마이클 코어스(Michael Kors).

3 아세테이트 소재 선글라스는 49만5천원, 빠쎄빠세 바이 지오(Face a Face by Zio).

4 송아지가죽 소재 오픈토 부츠는 1백30만원대,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5 송치와 소가죽 소재 숄더백은 59만5천원, DKNY.

6 송치와 타조가죽 소재 토트백은 가격미정, 프라다.

7 송아지가죽 소재 앵클 부츠는 1백8만3천원, 랄프 로렌 컬렉션(Ralph Lauren Collection).

8 송아지가죽 소재 토트백은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9 송치 소재 펌프스는 49만원, 코치(Coach).

10 태슬 장식의 메탈 소재 초커는 가격미정, 빈티지 헐리우드

11 골드 소재 반지는 1백37만5천원,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Gucci Timepieces&Jewelry).

12 송치 소재 미니백은 가격미정, 캘빈 클라인 컬렉션(Calvin Klein Coll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