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의 공항 패션에 자주 등장하기 시작한, 일명 ‘백참’이라 불리는 큼직한 크기의 열쇠고리. 각양각색 다양한 형태와 디자인으로 평범한 백을 특별하게 바꿔주는 열쇠고리의 재발견.



1 백에 열쇠고리를 주렁주렁 매단다면 여러 개의 열쇠고리의 크기와 길이, 소재를 달리하자. 훨씬 풍성한 멋을 선사한다.  

ㅡ 송아지가죽 소재 미니백은 1백만원대,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밍크 모피 소재 뱅글은 9만8천원, 러브캣(Lovcat). 소가죽 소재 열쇠고리는 15만5천원, MCM. 크리스털 장식의 유리 소재 열쇠고리는 가격미정, 미우미우(Miu Miu).

 

2 매일 드는 클러치백이 싫증 날 땐, 백의 색상과 같은 열쇠고리를 가방의 디테일처럼 장식하는 것도 방법이다.

ㅡ 양가죽 소재 클러치백은 가격미정, 샤넬(Chanel). 스웨이드 소재 태슬 장식 열쇠고리는 3만5천원, 포에파엣 바이 띵크 어바웃 유(Poetpaet by Think About You).

 

3 최근 인기를 모으는 액세서리가 바로 미니어처 백 형태다. 큰 백을 들 때 찾기 어려운 작은 소지품을 넣어두기에도 좋다.

ㅡ 송아지가죽 소재 백은 3백80만원, 세린느(Celine). 양가죽 소재 백참은 1백77만원, 펜디(Fendi).

 

4 클래식한 베이지 색상 버킷 백에 펜디의 몬스터 열쇠고리를 다니 색다른 백을 멘 듯한 효과를 준다. 

ㅡ 소가죽 소재 버킷백은 60만원, 레베카 밍코프(Rebecca Minkoff). 여우털 소재 열쇠고리는 84만원, 펜디. 면 소재 코트는 79만8천원, 에센셜(Essential).





5 여러 개의 열쇠고리를 깔끔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비슷한 디자인의 열쇠고리를 톤온톤 컬러로 매치한 후, 전혀 다른 형태의 열쇠고리를 더한다. 

ㅡ 송아지가죽 소재 숄더백은 2백만원대, 마르니(Marni). 크리스털 장식의 유리 소재 열쇠고리는 가격미정, 미우 미우. 소가죽 소재의 태슬 장식 열쇠고리는 각각 4만4천원, 드 메리엘 바이 띵크 어바웃 유(De Meriel by Think About You). 인조가죽 소재의 작은 태슬 장식 열쇠고리는 1만5천2백원, 칼러 바이 띵크 어바웃 유(Koloer by Think About You).

 

6 밝은 색상의 백에는 기분 좋은 메시지가 담긴 열쇠고리를 달아보자. 가방을 열 때마다 긍정적인 메시지가 행복한 기운을 더해줄 거다.

ㅡ 송아지가죽 소재 토트백은 가격미정, 발렉스트라(Valextra). 슬로건을 담은 열쇠고리는 각각 3천원, 에코브릿지 바이 띵크 어바웃 유(Ecobridge by Think About You). 양가죽 소재의 태슬 장식 열쇠고리는 5만3천원, 호야앤모어(Hoya&More).

 

7 컬러가 화려한 미니백에는 화려한 컬러의 태슬 장식 열쇠고리를 달아보자.

ㅡ 인조가죽 소재 미니백은 69만원,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Marc by Marc Jacobs). 송아지가죽 소재 열쇠고리는 50만원대, 로에베(Loewe). 실리콘 소재 아이폰 케이스는 10만원, 모스키노(Moschino).

 

8 색상과 디자인이 화려한 열쇠고리는 비슷한 색상의 가방에 톤온톤으로 장식한다.

ㅡ 소가죽 소재 토트백은 3백14만5천원, 생 로랑 바이 에디 슬리먼(Saint Laurent by Hedi Slimane). 인조 모피 소재 열쇠고리는 4만9천원, 하이칙스(High Cheeks). 마카롱을 닮은 소가죽 소재 열쇠고리는 6만3천원, 러브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