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대 스타일이 주목받으며 롱&린(Long&Lean) 실루엣의 의상들이 런웨이에 대거 등장했다. 키 큰 모델들만 소화할 것 같은 이 실루엣을 패션 피플 7인이 현실적으로 소화하는 방법을 이야기한다.

맥시 스커트는 까르벵(Carven). 로퍼는 자라(Zara). 모두 본인 소장품.

Maxi Skirt

정재인 | 제인마치 대표
롱앤린 실루엣을 편애하는 이유 편하고 멋스러운 게 가장 큰 이유다. 또 가늘고 긴 실루엣의 의상은 대부분 움직일 때마다 보디라인이 슬쩍슬쩍 드러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여성미를 풍길 수 있다.

즐겨 입는 의상 발목까지 내려오는 맥시 드레스나 점프슈트.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근사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롱앤린 실루엣 연출법 롱 드레스에 오버사이즈 재킷이나 점퍼를 더해 중성적인 이미지를 더한다. 좀 더 길고 가늘게 보이기 위해서 전체적으로 비슷한 컬러를 선택하거나 세로 줄무늬 의상을 선택한다.

롱앤린 스타일을 멋지게 소화하는 인물 과하게 치장하지 않는 샤를로트 갱스부르. 프랑스 여자 특유의 무심한 태도와 어우러져 보다 섹시하게 느껴진다.

도전하고 싶은 롱앤린 스타일 이번 시즌 발맹 컬렉션에서 선보인 시스루 소재에 과감한 슬릿이 들어간 롱 드레스와 발렌티노 컬렉션의 시폰 소재 드레스.



하이웨이스트 팬츠는 아보아보(Avou Avou). 슈즈는 자라. 모두 본인 소장품. 니트 스웨터는 에잇세컨즈(8 Seconds). 토트백은 덱케(Decke).

Straight Pants

황세온 | 모델
롱앤린 실루엣을 편애하는 이유 모델이라는 직업 특성상 몸매 유지에 신경을 많이 쓰는데 언제부턴가 스트레스로 다가오기 시작했다. 몸매가 적나라하게 드러나지 않으면서 멋스럽게 입으려다 보니 자연스레 롱앤린 실루엣이 연출되더라.

즐겨 입는 의상 스트레이트 팬츠나 와이드 팬츠를 즐겨 입는다. 과거에는 스키니 팬츠 마니아였는데 낙낙한 실루엣의 팬츠의 매력에 빠진 뒤 스키니 팬츠는 입지 않는다.

롱앤린 실루엣 연출법 실루엣을 강조하기 위해 옷은 간결한 디자인을 고른다. 짧은 미니 드레스를 톱으로 활용하기도 한다. 하이힐보다는 투박한 디자인의 로퍼나 운동화를 신는 편이다.

롱앤린 스타일을 잘 소화하는 인물 모델 효연이가 롱앤린 실루엣이 잘 어울린다. 도전하고 싶은 롱앤린 스타일 이번 시즌 세린느와 스텔라 맥카트니에서 선보인 니트 드레스. 그리고 파리 출장에서 부츠컷 팬츠를 구입했는데 엉덩이를 덮는 니트 스웨터와 함께 입을 예정이다.



트렌치 코트는 서리얼 벗 나이스(Surreal but Nice). 레이스 드레스는 꼼 데 가르송(Comme des Garcons). 플랫폼 슈즈는 레이크넨(Reike Nen). 모두 본인 소장품.

Long Coat

윤홍미 | 레이크넨 디자이너
롱앤린 실루엣을 편애하는 이유 체격이 왜소하고, 어깨 라인이 둥근 체형이라 몸에 붙거나 짧은 옷을 입으면 더욱 왜소해 보인다. 이를 커버하기 위해 어깨 라인을 살린 길이가 긴 아우터를 입는다.

즐겨 입는 의상 무릎 길이나 발목까지 오는 코트.

롱앤린 실루엣 연출법 아우터는 무릎이나 그 아래로 내려오는 길이를 선택하고, 와이드 팬츠나 스커트를 매치해 실루엣이 연장되어 보이게 연출한다. 신발 또한 같은 색상으로 통일한다.

롱앤린 스타일을 잘 소화하는 인물 장동건과 고소영 결혼식장에서 실크 블라우스에 와이드 팬츠를 입은 김민희의 하객 패션이 떠오른다. 단순하게 입되 포인트를 주는 것이 더욱 세련되어 보인다.

도전하고 싶은 롱앤린 스타일 봄이 되니 원피스가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롱 드레스에 앞코가 뾰족한 펌프스를 신어 여성미를 강조한 룩을 연출하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