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면 한 해의 마무리를 핑계로 술자리 역시 잦기 마련이다. 여전히 회식이 버거운 당신을 위해 회식에서 마주할 수 있는 상황과 대처법을 모았다. 때로는 술 한잔 마시는 일이 이렇게 어렵다.



1 회식 장소 선정하라는 지령이 떨어졌다!
여전히 정답은 고깃집이다. 신발을 벗고 앉을 수 있는 별실이 있는 곳이면 더욱 좋다. 뮤지컬을
보러 간다거나, 패밀리 레스토랑에 가는 것처럼 회식 문화를 바꿔보려는 마음은 좋지만 그런 건 부장급쯤 되었을 때의 숙원사업으로 남겨두자. 2차는 맥줏집이 무난하다.

2 회식, 자리를 선점하라
회식 자리에서는 가장 직급이 높은 인물을 중심으로 연차 순으로 앉는 것이 일반적. 하지만 2차, 3차를 거듭할수록 자리는 뒤섞이기 마련이다. 직급에 따라 다르겠지만 당신이 신입사원이거나 이직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면 부장 바로 옆자리나 앞자리는 피하는 것이 좋다. 자칫 기회주의자처럼 보일 수 있으니까.

3 술이 약해 슬픈 짐승이여
차라리 못 마시겠으면 못 마시겠다고 말하는 게 낫지, 건배를 하고 마시는 척했다가 바로 물컵에 따라 버리는 구식 수법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술 마시는 걸로 분위기를 주도하는 직원이 부러워도, 괜히 무리하지 말고 내가 잘할 수 있는 다른 것을 찾자. 고기를 부위별로 끝내주게 잘 굽는다든지, 술이 떨어질 때면 꼼꼼히 챙겨 주문하는 식으로 말이다. 술을 상대적으로 덜 마시더라도 회식에 열심히 참여하려고 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것이다.

4 상사가 말을 꺼냈다. ‘사실 그동안 말이야….’
회식의 취지가 서로의 속내를 공유하자는 것이지만, 사실 상사의 본심을 여과 없이 듣게 될 때는 당황스럽기 마련이다. 일단 자리에서는 귀를 기울이고 들을 것. 상사가 취해서 한 소린지, 본심인지 확인할 길이 없더라도 그냥 넘어가는 것보다는 다음 날 상사에게 커피타임을 요청하거나, ‘어제 먼저 말씀 꺼내주셔서 감사했습니다’는 식으로 맨 정신에 다시 한 번 소통을 시도하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다.

5 눈을 떠보니 집. 그리고 어젯밤….
다행인지 불행인지 회식에서 있었던 일은 웬만하면 이해하고 넘어가는 것이 일반적인 우리의 회식 문화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잘못한 게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회식 자리에서 실수를 했다면 다음 날 출근시간을 반드시 지킬 것. 오히려 평소보다 조금 일찍 출근해 다른 사람들로부터 어제의 상황에 대해 듣고 실수를 수면 위로 꺼내는 것이 차라리 낫다. 민망함에 늦게 출근하거나, 결근을 선택한다면 오히려 해명의 기회만 사라지는 것이다. 회식 이후 일주일째 종적을 감춘 것 때문에 결국 <컬투쇼>에까지 등장하게 된 ‘미스김’의 이야기를 기억하길.

6 음담패설을 차단하라
한 취업 사이트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회식 자리에서 ‘성적 농담, 신체적 접촉’ 등의 성희롱을 당한 직장 여성이 56.6%에 달한다고 한다. 고용노동부에서 ‘직장 내 성희롱’ 규정을 배포하고, 회사에 고충 처리 기구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회식에서의 일을 다음 날 꺼내기란 쉽지 않은 법. ‘성희롱으로 고소하겠다’는 발언이나 묵묵부답으로 불쾌함을 표시하기보다는 지금 감정 상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올바른 대응 방법이다. ‘지금 그런 말을 들으니 제가 모욕당한 것 같은 기분이에요’, ‘마음이 아프네요’ 같은 주관적인 감정을 호소해라. 상황을 객관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상사의 비위를 건드리고 언쟁으로 번질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7 워너비 노래방 스타
기나긴 회식의 필수 코스 노래방. 하지만 분위기를 띄울 자신도 능력도 없으면서 노래방이나 게임에서 총대를 메봤자 스스로는 물론이고 동료들까지 피차 민망해질 뿐이다. 차라리 분위기 메이커인 사원을 띄워주면서 회식 분위기를 유도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처음에 한두 곡만 열창해도 사람들은 더 이상 노래를 권하지 않을 것이다. 때로는 있는 듯 없는 듯 있는 것이 가장 좋은 전략일 때도 있다.

8 회식, 노래방 인기 차트
SBS E! 채널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인들의 회식 애창곡 상위권에 포함된 노래는 여전히 ‘무조건’과 ‘여행을 떠나요’였다. ‘붉은 노을’, ‘조조할인’ 등 이문세의 노래, ‘런투유’, ‘D.O.C와 춤을’ 등 DJ DOC의 노래도 순위권을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추가된 곡으로는 ‘벚꽃엔딩’, ‘강남스타일’이 있다. 걸그룹 노래를 시도하고 싶다면 모두가 아는 ‘텔미’나 ‘Gee’ 정도가 무난하다. 소희의 ‘어머나’ 부분에서는 모두가 함께 춤을 따라 출지도 모른다.

9 집에 자꾸 데려다주겠다는 남자 직원
똑 부러지게 거절하는 것이 상책이다. 정작 둘은 아무 사이가 아니라 해도, 다른 직원들의 구설수에 오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약 그가 당신에게 흑심을 품고 있는 것 같다면 ‘ 택시 안심 서비스에 등록해뒀다’고 더욱 확실하게 선을 긋도록. 택시 승차 정보를 내가 지정한 보호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이 서비스는 가입해두면 평소에도 안심하고 택시를 타는 데 도움이 된다.

10 다 필요 없다. 그냥 회식에서 빠지고 싶다!
미리 이야기하고 빠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미 회식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에서 집에 가겠다고 말해봤자 흔한 주사로 받아들여질 뿐. 심지어 함께 열심히 소맥 비율을 맞추던 동료가 배신감을 느낄지도 모른다! 팀장에게 이야기를 하되 사정을 자세하게 말할 필요는 없다. ‘중요한 선약이 있어서 꼭 먼저 가야겠다’고 하는 정도면 충분하다. 다음 날 팀장에게 숙취 해소 음료라도 한 병 건네며 고마움을 확실히 표시하는 것도 잊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