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끝자락을 담았다. 트렌치코트보다 그윽하고 니트보다 포근한 브라운톤 블러셔들.

1019-032-1

1 로라 메르시에의 블러쉬 컬러 인퓨전 진저 국민 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