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캠페인을 보면 패션계의 흐름이 보인다. 흥미로운 스토리와 미학으로 완성한 패션하우스의 새로운 캠페인을 수집했다.

 

fa-Creator’s Book

PARIS MOMENTS
루이비통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사진가 브루스 웨버와 함께 파리의 유구한 역사와 독특한 아름다움을 보여주고자 했다. 나탈리 웨스틀링과 최소라를 비롯한 다섯 명의 모델이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센 강변에 서 있는 모습은 낯설지만 아름답다.

 

fa-Creator’s Book 2

SCENE OF SUMMER
미우미우는 1960년대 이탈리아 영화에서 영감을 받아 해변으로 떠났다. 사진가 알라스데어 맥렐란은 깊은 바다를 유영하는 소녀와 레트로풍의 수영복과 퍼 코트를 입은 소녀들이 햇살을 즐기는 사진을 오버랩시켜 보다 다채로운 여성의 면면을 보여준다. 화사한 색감과 빈티지한 의상은 달콤한 여름휴가를 떠나고 싶게 한다.

 

fa-Creator’s Book 3

SISTER ACT
펜디는 작고 비밀스러운 다락방으로 우리를 초대했다. 지지하디드 & 벨라하디드와 이탈리아 모델 비토리아 세레티의 롤리타적인 무드에 화려한 가방과 슈즈가 더해져 눈이 즐겁다.

fa-Creator’s Book 4

CONTRAST WORLD
거대한 데이터 센터를 세우며 웅장한 컬렉션을 선보였던 샤넬의 칼 라거펠트는 캠페인에서는 모든 요소를 지워내고 스타일에 집중했다. 롤리타와 사이버 핑크라는 두 가지 스타일을 독특한 앵글로 담아내며 클래식과 동시대를 아우르는 샤넬만의 미학을 완성했다.

 

fa-Creator’s Book 5

365 DAYS
남성과 여성 캠페인을 통합한 프라다의 2017년 봄/여름 광고 캠페인 ‘프라다365′. 다섯 개의 콘셉트를 가지고 사진가 윌리 반데페르와 함께 작업했으며, 오피스와 해변가, 실내와 실외, 흑백과 컬러, 모델과 배우의 대비가 인상적인 비주얼이 완성됐다.

 

fa-Creator’s Book 6

SURREAL ROME
구찌의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출생 및 문화적 배경은 다르지만 로마를 고향으로 여기는 지식인들과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받아 초현실적인 스토리를 풀어냈다. 모델들이 거리를 배회하고 사자와 호랑이가 텔레비전을 시청하는 모습이 흥미롭다.

 

fa-Creator’s Book 7

MODERN WOMAN
디올의 새로운 아티스틱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첫 번째 광고 캠페인. 컬렉션 당시 ‘우리 모두는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던 그녀는 여성성을 주제로 사진가 브리지트 라콩브과 함께 상반된 매력을 지닌 쌍둥이 모델 루이벨과 메이 벨의 꾸밈없는 아름다움을 그대로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