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모양과 색채로 S/S 백스테이지를 점령한 블루의 활약! 소니아 리키엘과 다이안 본 퍼스텐버그는 우아한 블루 스모키 메이크업을, 마리 카트란주는 선명한 블루 마스카라로 속눈썹을 물들였다. 올 여름 블루 컬러로 시도해보고 싶은 스타일은 무엇인가요? 투표와 함께 댓글로 이유를 남겨주세요.  추첨을 통해 2분께 “얼루어가 준비한 특별한 선물”을 드려요. 당첨자는 8월 20일 개별 발표.

 

2016_08_03_th - 복사본

Loading

블루의 역습 (2016.08.03 ~ 2016.08.17)

Thank you for voting
You have already voted on this poll!
Please select an op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