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트로 스타일링의 첫 번째 조언은 과유불급이다.스냅 퀸이 전하는 보헤미안 스타일을 세련되게 그리고 현실적으로 입는 6가지 단계별 노하우.

1 아크릴 소재 베스트는 69만5천원, DKNY. 2 면 소재 트렌치 코트는 89만8천원, 제인송(Jain Song). 3 실크 소재 스카프는 17만9천원, 끌로디 피에로(Claudie Pierlot). 4 실크 소재 스카프는 가격미정, 에르메스(Hermes). 5 울 소재 스웨터는 31만8천원, 클럽 모나코(Club Monaco). 6 아세테이트 소재 선글라스는 32만원, 비씨디 바이 비씨디 코리아(Bcd by Bcd Korea).

스카프의 재발견
자유로운 영혼으로 거듭날 준비를 마쳤다면 스카프 스타일링에 도전하자. 스카프는 쉬워 보이지만 까다로운 아이템인데 이유인즉슨 자칫하면 청승맞은 신파의 주인공처럼 보이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스카프는 얼굴 톤과 잘 어울리는 컬러를 고르는 것이 관건이다. 둘둘 말았을 때 보여지는 컬러의 매치도 꼼꼼하게 체크할 것. 의상의 톤은 베이지 계열로 맞추되 소재를 다양하게 사용한다. 저지 티셔츠, 치노 아우터, 시어링의 조합은 실패 확률 제로, 스타일링 지수는 별 다섯 개. 올가을은 목에 친친 감 아 매듭을 감추는 스타일에서부터 얇고 긴 스카프를 한번 감아 말아 늘어뜨리는 방법, 매듭을 귀엽게 매어서 네크라인으로 숨기는 센스까지 무궁무진하다.



1 울 소재 카디건은 68만원,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 2 울 소재 스웨터는 1백15만원, 조나단 선더스 바이 분더샵(Jonathan Saunders by Boon The Shop). 3 아세테이트 소재 선글라스는 24만5천원, 프로젝트 프로덕트(Project Produkt). 4 데님 소재 팬츠는 89만8천원, MSGM 바이 갤러리아 웨스트 2층(MSGM by Galleria West 2F). 5 여우털과 파이톤 가죽 소재 미니백은 4백18만원, 지미 추. 6 송치가죽 소재 스텔레토힐은 가격미정, 막스마라(Max Mara).

할머니 니트의 부활
‘할머니 옷장 속 유물’은 올 가을/겨울 시즌 트렌드의 주요 테마. 그중에도 빈티지 니트는 한 시즌만 머물고 갈 트렌드를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연결고리이다. 톤다운 컬러의 요란한 조합, 시골풍의 꽃무늬 장식, 올이 풀린 것 같은 엉성한 짜임이 멋이 될 수 있는 때는 흔하지 않다. 우선 빈티지 스타일의 니트는 하나만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만큼 독특한 디자인으로 고른다. 그리고 데님과 매치하는 것이다. 맞다. 또 데님이다. 현실에서 이보다 트렌드를 현실적으로 바꾸어놓는 아이템이 없다. 과감하고 싶다면 자수를 놓은 데님으로 복고 무드의 지수를 상급자 수준으로 올려라. 미니 숄더백으로 발랄함을 더하면 촌스러움도 스타일이 될 것이다.



1 면 소재 오버올은 23만8천원, 게스 진(Guess Jeans). 2 코듀로이 소재 오버올은 6만5천원, 스타일 난다(Style Nanda). 3 아크릴 소재 스웨터는 8만9천원, 자라. 4 송아지가죽 소재 첼시 부츠는 가격미정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5 소가죽 소재 클러치 백은 25만5천원, 시스템(System). 6 여우털과 양가죽 소재 키링은 1백75만원, 펜디(Fendi).

멜빵바지의 치밀한 계획
패션 스트리트 사진에서 자주 보이지만 오버올을 결코 만만하게 보면 안 된다. 유치하고 촌스러운 데다가 키가 작아 보이기 십상이다. 그렇기 때문에 치밀한 계획이 필요하다. 상체 비만형은 상의 쪽은 헐겁고 배기 실루엣으로 떨어지는 것을, 하체 비만형은 가슴, 엉덩이, 허벅지까지는 꼭 붙고 밑단은 스트레이트, 혹은 플레어 실루엣을 골라야 실패 확률이 줄어든다. 포근한 느낌의 니트 스웨터나 터틀넥 톱으로 완연한 가을 분위기를 내고 트윌리 스카프를 더해 스타일의 감도를 높이자. 지금 가장 힙한 트렌드인 유머러스한 로고 플레이 클러치백에 폼 장식 키홀더를 달면 복고풍 오버올을 21세기식으로 입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