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보다 발빠르게 트렌드를 읽고 흡수하는 패션 인사이더의 레이더망에 포착된 트렌드는 무엇일까. 이번 시즌, 스타일 지수를 높일 수 있는 아이템과 연출법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어보길.

1 모직 소재 토트백은 69만8천원, MSGM 바이 갤러리아 웨스트 (MSGM by Galleria West). 2 아세테이트 소재 선글라스는 28만9천원, 젠틀 몬스터(Gentle Monster). 3 울 소재 슈즈는 25만원, 코스(Cos). 4 소가죽 소재 스퀘어 백은 가격미정, 마르니(Marni). 5 소가죽 소재 플랫 슈즈는 23만8천원, 르느와르 스튜디오(Renoir Studio). 6 데님 소재 원피스는 48만원, 씨바이 클로에 바이 쿤(See by Chloe by Koon). 7 소가죽 소재 앵클 부츠는 32만8천원,레이크넨(Reike Nen). 8 은 소재 뱅글은 가격미정, 비쥬드 파미에 바이 루 15(Bijoux de Famille byRue 15). 9 나일론 소재 스커트는 1백만원대, 피비 잉글리시 바이 분더샵 (Phoebe English by Boontheshop).

옷장 속 블랙 | 허희재(인트렌드 홍보 담당) 

블랙으로 가득한 여러 패션쇼를 보며, 가지고 있는 블랙 아이템을 활용하기로 했다. 오프닝 세레모니가 보여준 레이어링에 서 아이디어를 얻었는데, 프린트 티셔츠에 베이식한 스웨터와 스커트를 조합해 롱앤린 실루엣을 경쾌하게 풀어냈다. 컬러 선글라스, 일러스트 미니백을 더해 옷차림에 위트를 가미할 것.  

 

꿈속의 소녀 | 노경언(코스모폴리탄 패션 에디터)

미우미우의 컬렉션을 보고 난 후 나의 감각세포는 온통 ‘소녀 판타지’로 향했다. 과장된 셔츠 칼라, 풍성한 소매, 악어가죽 미니드레스의 환상적인 조합이란! 리얼웨이에서 입는다면 악어가죽 미니드레스 대신 데님 드레스로 대신하겠다. 두툼한 벨트를 더한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 

 

무조건 롱앤린 | 전새봄(코스 PR 매니저)

쉽게 살이 찌는 편이라 날씬해 보이는 것에 중점을 둔다. 질 샌더에서 제안한 미니멀한 코트에 와이드 롱 팬츠를 입고, 하이힐 슈즈를 신으면 실루엣이 길어 보일 것 같다. 이너 웨어는 얇은 소재의 셔츠나 터틀넥을 입어 부피감을 줄이는 것이 좋다.

 

선택과 집중 | 윤홍미(레이크넨 디자이너) 

아방가르드 룩이 돌아왔다. 대담한 색채와 과장된 실루엣을 선보인 로에베 룩은 선하지만 리얼 웨이에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패션 테러리스트가 되는 지름길. 강렬한 컬러의 포인트 아이템 이외는 무채색으로 통일해 세련미를 유지하자.

 

앤드로지너스 시대 | 이연재(분더샵 VMD)

요즘은 상반된 무드나 소재를 매치해야 쿨해 보인다. 런던의 신예 디자이너 피비 잉글리시가 선보인 시스루 룩은 관능적이기보다 힘이 느껴진다. 시스루 스커트에 칸예 웨스트와 지드래곤도 사랑해 마지않는 베트멍의 스웨트 셔츠를 조합해 캐주얼한 앤드로지너스 룩을 완성하고 싶다.

 



1 송아지가죽 소재 레이스 업 슈즈는 1백96만원, 구찌(Gucci). 2 스웨이드 소재 토트백은 3백70만원, 버버리(Burberry). 3 실버 소재 뱅글은 27만원, 베켓(Becket). 4 염소가죽 소재 스커트는 가격미정, 빔바이 롤라. 5 소가죽 소재 토트백은 1백50만원대, MCM. 6 크리스털 장식의 메탈 소재 귀고리는 가격미정, 마르니. 7 소가죽 소재 로퍼는 69만8천원, MSGM 바이 갤러리아 웨스트. 8 여우털 소재 머플러는 1백23만원, 이네제앤마레샬 바이 쿤(Ines&Marechal by Koon). 9 소가죽 소재 로퍼는 20만원대, 나인 웨스트(Nine West).

러플러플한 여자 | 김누리(넘버링 대표) 

A.W.A.K.E의 비대칭 러플 스커트는 퍼 코트부터 티셔츠까지 그 어떤 아이템과 매치해도 쿨해 보일 것 같다. 레이스업 디테일의 슈즈로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하고, 구조적인 주얼리를 매치해 모던함을 살짝 곁들이는 식의 믹스매치 스타일링으로 
낭만적인 가을 여자로 변신하고 싶다.

 

프린지 휘날리며 | 이호정(모델) 

스웨이드를 좋아해서일까. 리드미컬하게 흩날리는 프린지가 장식된 가방과 슈즈 같은 보헤미안풍 액세서리에 푹 빠졌다. 특히 버버리 컬렉션에 등장한 프린지 장식 토트백과 앵클 부츠는 손쉽고 드라마틱하게 보헤미안 무드로 탈바꿈시켜줄 것 같다.

 

소녀와 여인 사이 ㅣ정호연(모델) 

여인의 향기를 풍기고 싶다. 하지만 지나치게 성숙한 느낌보다는 발랄한 느낌도 동시에 느껴질 수 있으면 한다. 루이 비통 컬렉션에 등장한 가슴 부분의 슬릿이 들어간 스웨터라면 관능미와 발랄한 매력을 동시에 발산할 수 있을 것 같다. 런웨이에 등장한 아담하고 견고한 박스백 역시 구입하고 싶은 목록.

 

현실의 빅토리안시주희(스타일리스트) 

지방시, 로다테, 알투자라에 등장한 어둡고 섹시한 여인들의 모습은 장식적인 디테일을 선호하지 않는 내 마음에도 파장을 일으켰다. 레이스 블라우스와 주얼 장식 귀고리에 로퍼를 매치해 담백하게 연출해야 세련돼 보인다.

 

더 길게, 더 넓게 | 이진영(쿤 MD) 

케이프 코트를 쿨하게 선보인 더 로우는 케이프 코트에 관한 나의 편견을 완벽하게 무너트렸다. 박시한 케이프 코트에 와이드 크롭트 팬츠를 더해 길고 낙낙한 실루엣을 제대로 즐겨볼 생각이다. 신발은 로퍼나 스니커즈를 선택해 옷차림의 여유로운 무드를 부각시키고, 옷의 실루엣을 온전히 드러내기 위해서 가방은 도트백을 선택할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