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구를 해서라도 입어야 할 데님 브랜드를 소개한다. 이 정도는 알고 있어야 데님 마니아라고 할 수 있다.



1 TORTOISE 전통적인 워싱 기술, 그리고 해진 듯한 패치워크가 돋보이는 L.A 태생 브랜드. 팬츠도 팬츠지만 데님 재킷이 정말 끝내준다. 애석하게도 국내에선 찾기 힘드니 바니스 뉴욕 홈페이지를 검색해볼 것.

 

2 SIMON MILLER 모든 생산 공정이 미국에서 이루어진다. 레디 투 웨어 컬렉션도 선보이지만 데님 라인이 특화되어 있다. 일본 유즈드 데님을 모티브로 한 자연스러운 페이딩은 세련 그 자체. 하이엔드 데님의 전형을 보여준다. 직구 혹은 분더샵을 애용할 것.

 

3 SEAFARER 플레어 데님을 사고 싶다면,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시페러를 입어볼 것. 브랜드 이름부터가 벨보텀 팬츠를 입고 바다를 누빈 해군을 의미한다. 일명 ‘공효진의 나팔바지’로 알려졌고, 10 꼬르소 꼬모에서 구입할 수 있다.

 

4 CHIMALA 패션 피플의 스트리트 컷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일본 데님 브랜드. 디자이너 로리코 마치다가 수작업으로 생산하며 가격은 4백 달러 선. 장인정신이 깃든 데님을 경험하고 싶다면 일단 저질러보는 것, 나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