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한 트로피컬 프린트의 슬립온, 강렬한 색감의 웨트 슈트와 스냅백으로 완성한 서핑 룩. 파도와 햇살 그리고 낭만이 함께하는 바닷가에서의 하루.



1 서프보드는 1백55만원, 채널 아일랜드 바이 버튼(Channel Island by Burton).

2 네오프렌 소재 웨트 슈트는 14만2천원, 배럴(Barrel).

3 비치 의자는 8만9천원, 아이졸라(Izola).

4 나무 소재 패들볼 세트는 4만9천원, 아이졸라. 
5 면 소재 모자는 16만5천원, 메종 키츠네 바이 비이커(Maison Kitsune by Beaker).

6 아세테이트 소재 선글라스는 18만5천원, 카페인(Kaffeine).

7 면 소재 모자는 3만9천원, 버튼(Burton).

8 캔버스 소재 가방은 9만9천원, 아이졸라. 
9 캔버스 소재 슬립온은 6만5천원, 스코노(Skono).

10 나일론과 스판덱스 소재 수영복은 23만7천원, 시아 바이 바루서프양양(Seea by Barusurfyy).

11 우레탄 소재 플립플랍은 2만7천원, 반스(V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