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가장 잘 어울리는 향은 누가 뭐래도 꽃향기다.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꽃을 담은 향수들.



1 꼬달리의 로즈 드 비뉴. 루바브와 자몽의 상큼한 향이 목련과 장미, 은방울꽃 향의 플로럴 베이스와 어우러져 따뜻한 화이트 머스크와 우드 앰버 향으로 마무리된다. 50ml 3만6천원.

2 산타 마리아 노벨라의 아쿠아 디 콜로니아 – 카라 로사. 라벤더 꽃과 민트, 유칼립투스의 시원한 향으로 시작해 시스투스 꽃과 회향이 어우러져 고혹적인 머스크 향을 남긴다. 100ml 21만8천원.

밀러 해리스의 꿰르 드 쟈르당. 베르가모트와 레몬, 배의 시트러스 향과 터키시 장미, 재스민, 튜베로즈의 플로럴 향, 앰버와 머스크의 고혹적인 향이 조화롭다. 50ml 15만7천원.

조 말론 런던의 사쿠라 체리 블로썸 코롱. 벚꽃과 장미, 미모사, 베르가모트와 화이트 머스크가 어우러져 흩날리는 벚꽃나무 아래 서 있는 듯 싱그러운 봄의 향을 전한다. 100ml 17만8천원.

5 겔랑의 아쿠아 알레고리아 티주라 오 드 뚜왈렛. 베르가모트 향과 재스민, 제비꽃 향이 녹차와 만나 알싸하고 매혹적인 향을 풍긴다. 75ml 8만9천원.

6 입생로랑의 파리 프르미에 로즈 오 드 쁘랭떵. 장미와 작약, 바이올렛과 은방울꽃, 화이트 머스크와 샌들우드가 어우러져 우아하고 관능적인 플로럴 향을 전한다. 125ml 16만5천원.

7 레페토의 오 플로럴 오드트왈렛. 그레이프프루트와 매화, 장미 꽃봉오리인 로즈버드와 바이올렛, 파촐리와 앰버가 조화된 달콤한 플로럴 향이다. 50ml 9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