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벤더, 핑크, 코럴 등 꽃잎의 색을 닮은 블러셔는 화사한 봄기운을 두 뺨에 물들인다. 얼굴에 로맨틱한 생기를 불어넣어줄 12개의 블러셔 컬렉션.



1 쓰리컨셉아이즈의 그라데이션 볼드 블러쉬 피치비치 따뜻한 분위기의 오렌지와 피치 컬러가 자연스럽게 섞여 건강한 
피부톤을 완성한다. 4g 2만4천원.

2 랑콤의 블러쉬 쉽띨 22호 로즈 발레리나 장밋빛이 감도는 핑크색 블러셔로 은은한 펄이 피부를 화사하게 한다. 4.5g 5만3천원대.

3 에스쁘아의 패뷸러스 블러쉬 윙키 홍조를 완화하는 라벤더색 블러셔. 세범 컨트롤 파우더에 오일 성분을 담아 가루 날림 없이 피부에 색이 물든 듯 자연스러운 표현이 가능하다. 7g 2만원. 
4 비디비치의 퍼펙트 블렌딩 블러쉬 2호 아리아 핑크색의 발색을 높이는 웨트 &드라이 공법을 적용해 보다 선명하고 화사한 색상으로 발색된다. 6g 3만5천원. 
5 랩코스의 패펍 치크 1호 오, 핑크 피부의 붉은 기를 완화하는 보랏빛이 섞인 핑크색 블러셔. 7g 1만원대.

6 스킨푸드의 생과일 립 앤 치크 세 가지 맛 1호 오렌지 촉촉한 크림 타입의 립 앤 치크용 멀티 밤. 한 가지 색을 단독으로 바르거나 두 가지 색을 섞어 바르면 건강한 홍조를 더한다. 2.5gx3개 가격미정.

7 더샘의 싱글 블러셔 5호 오키드 루머 톤 다운된 핑크색이 섞인 오키드 컬러라 까무잡잡한 피부부터 하얀 피부까지 무난하게 잘 어울린다. 5g 5천원.

8 시슬리의 휘또 블러시 에끌라 3호 망고 베이지 코럴과 핑크 코럴 색이 피부 위에서 자연스럽게 섞이면서 노란 피부톤을 잡아준다. 11g 8만원대.

9 샤넬의 쥬 꽁뜨라스뜨 250 크레센도 진한 로즈 핑크 컬러로 자연스럽고 입체적인 표현이 가능하다. 미세하게 반짝이는 펄을 함유해 피부톤이 전체적으로 화사해 보인다. 4g 5만8천원.

10 슈에무라의 글로우 온 540 소프트 오렌지 발색력이 뛰어나 여러 번 바를 필요 없이 한두 번만으로도 화사한 볼화장이 가능하다. 4g 3만원대.

11 베네피트의 메이저렛 생기발랄 피치 핑크 건강한 혈색을 표현하기에 적당한 블러셔로 볼 중앙에 둥글게 펴 바르면 살구빛 볼화장이 완성된다. 7g 4만2천원대.

12 에뛰드 하우스의 드리밍 스완 아이앤치크 3호 아라베스크 로지 장밋빛 볼을 완성하는 컬러로 프라이머 파우더가 미세 모공을 매끈하게 덮어주어 피부결을 건강하게 표현한다. 9g 1만2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