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겁지도 않고 잘 깨어지지도 않는다. 거기에 디자인적인 매력까지 갖춘 갖고 싶은 틴테이블웨어를 찾았다.



1 손님 대접용으로 비스킷이나 알사탕을 담아 보관하기 좋다. 2만2천원. 스칸디나비안디자인센터 스칸폼(Skanform).

2 알루미늄 소재에 손잡이까지 달려 있는 도시락 가방은 가볍고 휴대하기 편리하다. 2만5천원. 스칸폼.

3 식탁 위에서 분위기를 돋워줄 말 모양의 냅킨 홀더. 스칸폼. 2만원. 
4 산업 디자이너 야마다 코민(Yamada Komin)이 디자인한 법랑 주전자는 보온력이 특히 훌륭하다. 9만원. 노다호로 by 코코모이 (Cocomoi).
5, 6 레트로 감성이 느껴지는 푸드트레이와 포크. 푸드트레이 1만5천4백원. 포크 4개 세트 7천9백원. 더 리빙팩토리(The Living Factory) by 챕터원(Chapter1).

7 토끼가 그려진 아기자기한 숟가락, 컵, 그릇과 접시 세트는 모두 멜라민 소재로 잘 깨지지 않는다. 5만9천원. 밥스유어엉클(Bob’s Your Uncle) by 솝(SOP).

8 안쪽 부분에 눈금이 새겨져 있어 계량기가 따로 필요 없고, 소량의 우유를 데울 때 유용하다. 4만원. 지호로 by 코코모이.

9,10 잘 깨지지 않아 식기세척기에 넣어도 끄떡없다. 머그잔은 2만5천원. 접시는 4개 세트 6만9천원. 팔콘(Falcon) by 센트럴포스트(Central Post).

11 먹고 남은 빵을 두고두고 신선하게 보관하기 좋다. 2만5천4백원. 더 리빙팩토리 by 챕터원.

12 멜라민 소재의 알록달록한 컵은 탑을 쌓아 보관할 수 있다. 머그잔 4개 세트 2만6천4백원. 더 리빙팩토리 by 챕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