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스타들의 공항 패션을 말한다. 하지만 그들의 공항 패션은 대부분 협찬 브랜드의 의상으로 완성되기 마련. 그래서 출장이 많은 스타일리스트 8인에게 진짜 멋지고 실용적인 공항 패션을 위한 필요충분 조건을 들었다.

1 아세테이트 소재 선글라스는 47만5천원, 발맹 바이 디케이 아이웨어(Balmain by DK Eyewear). 2 면 소재 스웨트 셔츠는 7만9천원, 제인송(Jain Song). 3 면 소재 트렌치 코트는 99만8천원, 아페쎄(A.P.C.). 4 악어가죽 소재 미니 숄더백은 가격미정, 구찌(Gucci). 5 소가죽 소재 스니커즈는 8만9천원, 푸마(Puma). 6 청바지는 15만9천원, SJYP. 7 면과 소가죽 소재 쇼퍼백은 19만8천원, 스티브 모노 바이 플랫폼 플레이스(Steve Mono by Platform Place).

American Casual

최경원 
공항에서는 스타일리시하게, 기내에서는 편안하게 입는다. 이를 위해 아우터는 코트나 트렌치 코트 등 포멀한 디자인을 선택하고 이너웨어는 청바지와 스웨트 셔츠를 매치한다. 여권과 지갑 등 중요한 소지품을 담을 수 있는 미니 크로스백 외에 책, 기내용 화장품 등을 담을 수 있는 쇼퍼백도 함께 챙긴다. 신발은 발에 밀착되는 러닝화보다는 약간 여유 있는 테니스화를 선택한다. 
필수 아이템 공항과 기내 모두 건조하기 때문에 수분 크림과 미스트를 반드시 챙긴다. 메이크업을 안 하기 때문에 선글라스 또한 필수다.



1오메터 소재 선글라스는 27만5천원, 오클리(Oakley). 2 울과 양가죽 소재 점퍼는 92만8천원, 아페쎄. 3 면과 아세테이트 소재 스카프는 33만9천원, 산드로(Sandro). 4 캐시미어 소재 터틀넥 스웨터는 가격미정, 데렉 렘 바이 쿤(Derek Lam by Koon). 5 소가죽 소재 백팩은 59만8천원, 만다리나덕(Mandarina Duck). 6 울 소재 팬츠는 가격미정, 르윗(Lewitt). 7 송치 소재 슬립온 슈즈는 27만5천원, 지니 킴(Jinny Kim).

Sporty Jet-set

박만현 
스트링 밴드의 와이드 팬츠를 공항 룩에 활용해보길. 트레이닝 팬츠 못지않게 편하면서도 훨씬 세련된 옷차림을 완성할 수 있다. 장시간 비행의 경우 목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 캐시미어나 울 소재의 도톰한 터틀텍 스웨터를 입는다. 이동이 많고 여권이나 비행기표를 손에 들 일이 많은 공항에서 가방은 토트백보다 백팩을 선호한다. 옷차림이 너무 밋밋하게 느껴진다면 레오퍼드 프린트의 슬립온이나 스카프 등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준다. 
필수 아이템 스포츠 선글라스. 공항에서는 선글라스를 꺼내고 넣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무거운 소재보다는 가볍고 탄성이 좋은 스포츠 선글라스를 챙긴다. 디자인이 멋진 오클리 제품을 선호한다.  



1 폴리에스테르 소재 점퍼는 19만9천원, 앳코너(A.T Corner). 2 선글라스는 38만5천원, 빅터앤롤프 바이 시원 아이웨어(Viktor&Rolf by Seeon Eyewear). 3 저지 소재 톱은 가격미정, 헬무트 랭 바이 비이커(Helmut Lang by Beaker). 4 울 소재 스웨터는 29만8천원, 꽁뜨와 데 꼬또니에(Comptoir des Contonniers). 5 면과 나일론 소재 팬츠는 8만원대, 나이키 스포츠웨어(Nike Sportswear). 6 나일론 소재 가방은 2만7천원, 아메리칸 어패럴(Amerian Apparel). 7 메시 소재 운동화는 13만원대, 나이키 러닝(Nike Running).

Urban Athletic

서수경 
공항과 기내는 온도가 서로 다르므로 얇은 소재의 의상을 여러 벌 겹쳐 입는다. 따라서 입고 벗기 쉬운 의상을 고르는 게 중요하다. 기능성과 활동성을 고려해 출시한 스포츠 브랜드의 트레이닝복은 그 어떤 의상보다 편하고 주름질 걱정이 없어 공항 스타일을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톱과 팬츠는 탄력이 좋은 소재를 선택하고 후드 점퍼는 도톰한 면 소재를 고른다. 신발 역시 러닝화를 선택한다. 
필수 아이템 손바닥 크기로 접을 수 있는 얇은 나일론 가방. 여행 가방 브랜드나 무인양품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이런 가방은 면세점 쇼핑을 염두에 두고 한두 개 챙기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1 비스코스 소재 셔츠는 6만9천원, 자라(Zara). 2 울 소재 스웨터는 40만9천원, 끌로디 피에로(Claudie Pierlot). 3 비니는 2만8천원, 아메리칸 어패럴. 4 소가죽 스트랩 시계는 1백30만원, 펜디 바이 갤러리어클락(Fendi by Gallery O’clock). 5 선글라스는 가격미정, 질 스튜어트 바이 시원 아이웨어(Jill Stuart by Seeone Eyewear). 6 면 소재 팬츠는 가격미정, 르윗. 7 소가죽과 헤링본 소재 가방은 1백12만7천원, 로사케이(Rosa.K). 8 소가죽 소재 로퍼는 1백4만원, 토즈(Tod’s).

Super Normal

서정은 
공항 룩이라고 특별히 다르게 입기보다는 평소와 비슷한 스타일로 입되 신축성이 뛰어나거나 구김이 잘 가지 않는 소재를 고른다. 비스코스 소재 셔츠는 구김이 덜하기 때문에 선호한다. 치노 팬츠를 더하면 공항에서 바로 비즈니스 미팅을 가도 손색없는 편안하면서도 격식을 잃지 옷차림이 된다. 가방은 수납 공간이 넉넉한 보스턴 백을 선호한다. 1박2일분의 여행짐을 챙기면 트렁크가 분실되었을 때의 난감함에 여유롭게 대처할 수 있고, 돌아올 때 늘어난 짐을 넣기에도 유용하다. 
필수 아이템 드라이빙 슈즈나 로퍼. 기내에서는 발이 잘 붓기 때문에 신고 벗기에 운동화보다 로퍼가 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