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저트만큼 달콤하고 꽃처럼 향기로운 파스텔 컬러 제품으로 맞이하는 봄.



1 소가죽 소재 미니 숄더백은 53만원 훌라(Furla). 

페이턴트 가죽 소재 플랫 슈즈는 가격미정, 로저 비비에 바이 분더샵(Roger Vivier by Boontheshop). 

3 송아지가죽 소재 토트백 겸 숄더백은 2백만원대, 발렌시아가(Balenciaga). 

4 플로럴 계열의 향초, 로사폴리아는 190g 9만8천원, 딥티크(Diptyque). 

5 장미향과 머스크향이 조화를 이룬 향수, 아 라 로즈 오 드 퍼퓸은 70ml 29만5천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Maison Francis Kurkdjian). 

6 상큼한 플로럴 계열의 향수, 씨 오 드 뚜알렛은 50ml 10만원대,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 

7 송아지가죽 소재 지갑은 가격미정, 안야 힌드마치 바이 분더샵(Anya Hindmarch by Boontheshop).

8 아세테이트 소재 선글라스는 20만원대, 선데이 썸웨어 바이 옵티칼 W(Sunday Somewhere by Opitical W). 

9 스트라이프 패턴의 찻잔은 11만5천원 TW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