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드라마로 우리 곁을 찾아온 두 명의 ‘로코 퀸’, <킬미, 힐미>의 황정음과 <하이드 지킬, 나>의 한지민의 뷰티 팁을 알아봤다.



깜찍 발랄 오리진, ‘황정음’

Make up : 오랜만에 활발한 캐릭터로 돌아온 황정음은 색조는 최대한 생략하고 입체감을 살린 베이스 메이크업인 ‘투명 생기 메이크업’으로 발랄한 느낌을 연출했다.

<How to>

Base & Cheek : 베이스 단계에 베네피트의 메이저렛 같은 피치 컬러 크림 블러셔를 파운데이션에 소량 섞어 눈 두덩에 발라 자연스러운 혈색을 준다. 두 가지 컬러의 파운데이션을 사용해 얼굴의 음영감을 더하는데 얼굴의 중심부에는 본래 피부 톤과 비슷한 에스티 로더의 더블 웨어 파운데이션을 브러시로 얇게 바르고, 가장 자리에는 한 톤 어두운 시세이도의 유브이 프로텍터 스틱 파운데이션으로 음영을 주는 식이다. 투명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파우더는 눈 앞머리, 콧볼 등에만 살짝 브러시로 누르듯 바른 다음, 팩트 타입 섀딩 제품으로 더욱 볼륨감 있는 얼굴을 만든다.

Eye : 눈썹은 밝은 브라운 컬러의 슈에무라의 하드 포뮬라 아콘으로 조금 짧으면서 도톰하게 그려 통통 튀는 느낌을 살린다. 아이 섀도는 생략하고 비디비치의 갈색 젤 아이 라이너로 눈매가 동그랗게 보이도록 눈꼬리는 살짝 내려 아이 라인을 그린 다음, 자연스러운 아이 메이크업을 위해 마스카라를 하지 않고 스크류 브러시로 가지런히 속눈썹을 빗는다.

Lip : 전체적으로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을 하는 대신 입술은 코럴 빛의 베네피트의 차차틴트를 발라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더한다.

Advice 안미나(이경민 포레 청담 본점 메이크업 아티스트)

 

<Hair>

헤어 역시 자연스러운 것이 포인트다. 헤어 볼륨을 살려 오리진의 귀여움을 표현하고, 가끔씩 핀을 사용해 사랑스러운 느낌도 더했다. 머리 앞쪽이 자연스럽게 뻗치는 길이로 볼륨이 잘 살도록 머리를 자른다. 헤어 아이론이나 드라이로 손질을 잘 못하는 편이라면 ‘봄브 펌’을 시술한 후 샴푸 후 전체적으로 안쪽으로 동그랗게 말려주면 쉽게 스타일링을 할 수 있다. 앞머리는 헤어 롤로 가볍게 말면 된다. 전체적으로 풍성한 볼륨감이 특징인 헤어 이기 때문에 스타일링을 할 때 존 마스터스 오가닉의 씨 미스트와 같은 볼류밍 아이템을 함께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Advice 정미영(이경민 포레 청담 본점 헤어 디자이너)

 

귀엽지만 강단 있는 장하나, ‘한지민’

Make up : 통통 튀는 사랑스러움을 가진 장하나 역을 맡은 한지민은 생기 있고 발랄한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꽃물이 스민 듯 입술과 볼에 산뜻한 포인트를 준 ‘퓨어리 로즈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How to>

Base & Cheek : 화사한 피부 톤을 만들기 위해 옅은 바이올렛 컬러의 베이스를 바른 후 촉촉한 파운데이션을 브러시로 얇게 펴 바른다. 이때 메이크업 스펀지의 코팅된 면으로 피부를 두들기면 파운데이션이 피부에 더욱 잘 밀착돼 투명한 느낌이 살아난다. 코럴 핑크 컬러의 크림 블러셔를 발라 볼에 생기를 더하고, 눈 밑에는 하이라이트를 줘 더욱 어려 보이도록 한 다음 랑콤의 블러셔 022번 로즈 발레리나로 자연스럽게 블렌딩해 베이스 메이크업을 마무리한다.

Eye : 골드 빛이 도는 아이 섀도를 바른 후 갈색 펜슬 아이라이너로 눈 꼬리를 자연스럽게 뺀다는 느낌으로 아이 라인을 그려 눈을 길어 보이게 한다. 아이 라이너와 비슷한 컬러의 아이 섀도를 브러시로 눌러 한 번 더 바르고 눈 아래 점막은 펄이 담긴 갈색 아이 펜슬로 아이 라인을 그린다. 여기서 포인트는 눈 앞머리에도 펄 아이 펜슬을 살짝 발라 신비로운 느낌을 더하는 것. 뷰러로 속눈썹을 바짝 올린 후 랑콤의 그랑디오즈 마스카라를 꼼꼼하게 바른다.

Lip : 넓은 브러시를 이용해 입술에 컨실러를 발라 입술 경계 라인을 없애고, 약지 손가락으로 컨실러를 펴 바른 후 코럴 컬러의 랑콤의 립러버 320을 입술 바깥 쪽에 바른다. 마지막으로 제품을 입술 안쪽에 한번 더 발라 꽃에 물이 든 듯 그라데이션 된 립 메이크업을 완성한다.

Advice 전성희(제니하우스 청담점 메이크업 아티스트)

 

<Hair>

사랑스러운 강하나 스타일은 전체적인 컬러가 독특하고 오묘한 텐저린 로즈 컬러의 헤어에서 비롯된다. 짙은 붉은 빛과 각도에 따라 반사되는 오렌지 빛이 까무잡잡한 피부는 섹시하게, 흰 피부는 더욱 화사하게 만든다. 빛이 반사되는 각도에 따라 색이 달라 보이도록 한 번의 탈색 작업을 거쳐 머리 색을 완성 했으며, 좀 더 생동감 있게 보이기 위해 머리 층을 그대로 드러나게 커트해 마무리했다.

Advice 이지현(제니하우스 청담점 헤어 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