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각 생 로랑과 세린느의 모델이 된 두 여자들의 나이를 잊은 아름다움.



나이 든 여자는 세월이 가져다줄 수 있는 특별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는데, 생 로랑과 세린느는 이를 광고 이미지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미국판 <보그>의 피처 에디터 출신 베스트셀러 작가인 조앤 디디온은 유르겐 텔러의 화각 안에서 더없이 세련된 모습으로 포착되었고, 볼드한 액세서리, 새하얀 백발과 당당한 표정의 조합이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며 전 세계 SNS로 퍼져나갔다. 밴드 음악과 1970년대의 문화를 사랑하는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은 뮤지션 조니 미첼의 포트레이트를 담았는데, 그가 꾸준히 추구해오던 음악 아이콘과의 협업이자 이번 시즌 컬렉션의 1970년대 테마에 부합하는 근사한 비주얼을 만들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