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청춘에게 권하는 책.



여기, 지금 현재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감독 17명이 있다. 박찬욱, 봉준호, 최동훈, 류승완…. 영화 키드들의 우상이며 영화가 그냥 오락거리일 뿐인 사람들에게도 성공한 감독으로 각인된 이들. 하지만 이들에게도 ‘감독지망생’ 시절이 있었고 그 청춘은 짜고 뜨거운 눈물이었다.

 

<데뷔의 순간>은 당대의 영화감독 17인이 직접 털어놓는 청춘의 분투기다. 이들이 직접 쓰고, 영화 기자 주성철이 엮었다. 모두 ‘한국영화감독조합’에 속해 있어서 가능한 캐스팅이다. 다르겠지 싶어서 본 이들의 청춘은 우리와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달랐다. 위험을 감수하고, 서로가 서로에게 인연이고 기회가 되었다. 영화가 있어 버틸 수 있었고, 영화 안에서는 하나였던 셈이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흥미진진한 이야기다. 재능이 없다고 스스로 생각했던 류승완을 버티게 한 건 “재능이 있고 없고가 중요한 게 아니라 스스로 있다고 생각하는 그 믿음이 중요하다”고 한 박찬욱의 말이었다. 웬만한 자기계발서보다 뜨겁고 서러운 이 이야기들을 이 시대의 청춘에게 권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