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집만큼 중요한 곳은 어디에도 없다. 새해를 준비하며 새로 문을 연 리빙숍들을 리빙 스타일리스트 문지윤과 함께 다녀왔다. 잘 골라서 집 안에 쏙쏙 채워 넣으면, 꼼짝달싹도 하기 싫은 나의 공간 완성!

1 플라워 패턴의 도자기 소재 다용도볼은 4천5백원. 2 ‘스트레스 굿바이’ 노트는 2천원. 3 ‘스트레스 굿바이’ 머그는 5천원 4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여우 프린트 접시는 3천5백원. 5 면 소재 앞치마는 2만7천9백원. 6 실리콘 소재 미니 알뜰주걱은 7천9백원. 7 실리콘 소재 알뜰주걱은 7천9백원. 8 리넨 소재 주방장갑은 8천9백원. 9 스트라이프 무늬의 목분 소재 컵받침은 2천5백원. 10 스테인리스 소재 거품기는 8천9백원. 11 스테인리스 소재 감자으깨기는 8천9백원. 12 도자기 소재 시리얼볼은 6천원. 13 도자기 소재 샐러드 접시는 6천원. 14 리넨 소재 주방타월은 6천9백원. 15 체크 무늬의 목분 소재 쟁반 중사이즈는 6천9백원. 16 도트 무늬의 목분 소재 쟁반 소사이즈는 3천9백원. 17 실리콘 소재 튀김젓가락은 8천9백원. 18 양질의 점토를 구워 만든 친환경 토기 컵은 5천원. 모두 자주.

JAJU

“우리나라에도 이러한 라이프스타일 숍이 생겨나길 얼마나 바랐는지 몰라요!” 리빙 스타일리스트 문지윤은 요즘 자주의 거대한 매장을 돌아보면 만감이 교차한다고 한다. 그만큼 우리 일상생활에 필요한 거의 모든 제품이 자주에 다 있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한 편. 이제 여행길에서 굳이 무거운 유리병이나 부엌 소품을 낑낑거리며 들고 올 필요가 없다. 장바구니를 들고 아이템만 쏙쏙 골라 담으면 요즘 선망하는 ‘킨포크’ 스타일도 금세 완성된다.  



1 가로수길 자주 플래그십 스토어. 2 깔끔한 욕실 세트. 3 사다리형 선반은 9만9천원.

Stylist’s Comment

“부엌용품, 키즈용품, 욕실과 침구류, 여행용품 코너를 추천해요. 우리가 원하는 못나지 않은 디자인의 제품이 즐비합니다. 가격을 생각한다면 훌륭한 디자인도 과반이 넘는 건 확실해요!”

“오래 곁에 두고 쓸 단정한 제품을 찾는다면 자주가 제격이죠. 스테인리스 쿠킹툴은 독일 브랜드 못지않게 견고하고, 의외로 마음에 드는 걸 찾기 어려운 플라스틱 트레이도 사이즈별로 찾아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