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웨이 룩을 리얼웨이로 소화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셀러브리티들.



이효리 × 스티브 J&요니 P 

군용 점퍼를 많이 닮은 런웨이 의상에 비해 더 길고 간결한 트렌치 코트를 선택했다. 코트 외의 모든 의상은 블랙으로 통일해 코트를 한층 강조했다.

 

윤승아 ×스티브 J&요니 P 

윤승아는 런웨이 룩에서 로맨틱한 요소를 덜어냈다. 자칫 복잡할 수 있는 레이어드 룩 화이트 셔츠, 랩 스커트를 더해 모던하게 연출했다.

 

장윤주 × 푸시 버튼 

푸시 버튼의 2015 봄/여름 컬렉션 의상을 입은 장윤주. 유니크한 액세서리를 매치한 런웨이 룩과는 달리 앵클 부츠와 섬세한 목걸이만으로 간결하게 스타일링했다.





이영진 × 제이 쿠 

헤어스타일과 선글라스 하나로 런웨이 모델과 180도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 이영진. 같은 옷 다른 느낌이란 바로 이럴 때 쓰는 표현이다.

 

티파니 × 아르케 

런웨이 룩은 모던하지만 티파니는 플레어 스커트를 매치해 사랑스러운 느낌을 한층 강조했다. 실버 펌프스를 매치해 부담스럽지 않지만 평범하지 않게 마무리!  

 

고준희 × 아르케 

아르케의 2015년 봄/여름 컬렉션 피스를 입은 고준희. 길게 늘어뜨린 십자가 목걸이, 고혹적인 메이크업으로 연말 시상식에 온 듯 완벽한 스타일링을 보여줬다.   





지아 × 카이

런웨이에 등장한 회색의 오간자 톱을 지아는 블랙으로 소화했다. 런웨이 룩에 비해 한층 섹시한 느낌. 워커 부츠로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더했다.

 

서현 × 로우 클래식 

로우 클래식의 낙낙한 파스텔 코트를 선택한 소녀시대 서현. 스웨터, 미니스커트, 운동화를 더해 놈코어 룩을 여성스럽게 소화했다.   

 

홍진경 × 미스지 콜렉션

미스지의 2014년 가을/겨울 컬렉션의 로맨틱한 시폰 스커트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한 홍진경. 밀리터리 점퍼와 페도라를 더해 믹스 매치의 좋은 예를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