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해진 날씨에 더욱 생각나는 릴렉싱 향초.



사계절 모두 사랑받지만 날씨가 쌀쌀해질 때면 더욱 생각나는 것이 릴랙싱 향초다.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달래고 온기를 불어넣으며 숙면을 돕는 향초들.

 

1 에이바이봄의 위슬리가든 수제 퍼퓸 향초 달콤한 가드니아 향이 기분을 살짝 들뜨게 한다. 220ml 3만8천원.

꼬달리의 디바인 캔들 핑크 페퍼콘, 장미, 삼나무, 바닐라, 머스크 향으로 만들어진 우디 향의 향초. 150g 4만5천원.

3 토리 버치의 베너티 컬렉션 캔들 자몽과 만다린 등 시트러스 향과 작약과 튜베로즈, 재스민꽃 향이 심신을 안정시키고 공간을 우아한 분위기로 연출한다. 312g 8만5천원.

4 제이 니미의 라벤더 마운트 몽블랑 라벤더 몽블랑, 클라리 세이지의 향기와 오렌지, 베르가모트 오일과 만나 심신에 안정을 준다. 210ml 5만8천원.

5 릴리 스위시 by 스킨알엑스의 피그&카르다몬 내추럴 캔들 달콤한 모과 향과 스파이시한 카르다몬 향이 마음을 평온하게 한다. 250g 5만1천원. 

6 나스의 아카풀코 캔들 부드러운 초콜릿 향에 휘핑 크림과 커피빈 향이 더해져 풍부하고 달콤한 향을 선사한다. 270g 7만4천원.

7 조나단 워드 런던의 더 카르투쉬야 통카빈의 달콤함과 스파이스 원료에 은은한 코냑 향이 더해졌다. 240g 11만원.

8 빈티지캔들라의 캔들라 250 탈 때 타닥타닥 소리가 나는 나무 심지를 사용한 향초로 인디안 파촐리 향이 긴장을 완화하고 불면증에 도움을 준다. 250g 3만2천원.

9 라티쟌 파퓨머의 로똔느 스트레스 감소하는 삼나무, 라벤더, 캐러멜, 블랙커런트 향으로 프랑스 그라스 지방의 가을 향을 표현했다. 200g 15만원.

10 멜린 앤 게츠의 엡솔루트 로즈 캔들 그린 아이비와 배, 모로칸 장미가 머스크 향과 섞여 따뜻한 기운을 주고 숙면에 도움을 준다. 260g 7만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