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여자라면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어야 할 옷장의 필수 아이템과 이를 고르는 요령.

1 폴리에스테르 소재 재킷은 52만5천원, 닥스 레이디스(Daks Ladies). 2 폴리아미드와 알파카 소재의 비즈 장식 카디건은 6만9천원, H&M. 3 폴리에스테르 소재 스커트는 가격미정, 캘빈 클라인 플래티늄(Calvin Klein Platinum).

1 Blazer Jacket

셔츠, 블라우스 등 이너웨어에 상관없이 그 자체만으로 단정한 느낌을 준다. 좋은 재킷을 고를 때에는 허리선이 과도하게 들어간 것보다는 조금 낙낙하게 일자로 떨어지는 것으로 선택하자. 편안함과 멋스러움을 동시에 선사할 것이다. 좋은 소재 또한 중요한데, 남자들의 은갈치 슈트를 연상시키는 광택이 들어간 소재나 너무 얇은 소재 대신 면 트윌, 울 트위드처럼 매트한 질감에 어느 정도 힘 있는 소재의 재킷으로 고르자.

 

2 Cardigan

사무실에서만큼 카디건이 유용하게 쓰이는 곳은 없다. 아무리 더운 여름이라도 에어컨이 빵빵하게 나오는 사무실 안에서는 자칫 감기에 걸리기 십상이다. 중앙난방 때문에 서늘한 겨울의 실내기온도 마찬가지다. 이렇듯 카디건은 체온을 유지하기에 안성맞춤인 데다가 옷차림에 장식의 여지를 남겨두기 때문에 더욱 유용하다. 심플하고 기본적인 디자인도 좋지만 주얼 장식이나 네크라인을 따라 리본이 장식된 것도 충분히 허용된다.

 

3 Pencil Skirt

긴장감 있는, 파워풀한 여성성을 드러내는 데 펜슬 스커트만 한 아이템이 없다. 차콜 그레이, 버건디, 블랙 등 채도가 낮은 색상이 세련돼 보이고, 장식을 최대한 배제한 것이 좋다. 너무 하이웨이스트이거나, 타이트한 것, 슬릿이 깊게 들어간 펜슬 스커트는 일하기에 불편할 뿐만 아니라 남자들의 야릇한 상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여자’가 아닌 동료로 일하고 싶다면 피하는 게 좋겠다.



1 울 소재 재킷은 72만9천원, 스커트는 36만9천원, 미샤(Michaa). 2 실크 소재 블라우스는 13만5천원, 코스. 3 폴리에스테르와 울 소재 팬츠는 6만9천9백원, 에잇세컨즈(8 Seconds)

1 Skirt Ensemble

아나운서와 영부인, 항공기 승무원을 연상시키는 스커트 앙상블은 한 벌 장만해두면 분명 언젠가는 입을 일이 생기는 필수 아이템이다. 게다가 필요에 따라 스커트 따로, 재킷 따로 분리해서 스타일링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인 셈. 소재가 너무 얇은 것보다는 어느 정도 질감과 무게가 있는 것으로 골라야 제복 같은 느낌을 피할 수 있고, 재킷의 단추를 꼭꼭 잠그는 것보다 열어서 이너웨어를 보여주는 것이 좀 더 활동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2 Blouse

남자에게 와이셔츠가 있다면 여자에게는 블라우스가 있다. 간결한 디자인일수록 세련돼 보이고, 프릴이나 리본보다는 실용적인 느낌을 주는 포켓 장식이 달린 것이 좋다. 번들거리는 새틴 소재는 안 된다. 몸의 실루엣을 정돈하고 은은한 광택을 가진 실크 크레이프 소재, 혹은 구김이 잘 가지 않는 폴리에스테르 소재로 고르자. 컬러는 화이트, 아이보리, 카키, 네이비, 옅은 블루 정도로 구비해둔다면 다양한 스타일링을 할 수 있을 것이다.  

 

3 Straight Pants

울이나 면 소재로 만든 일직선 실루엣의 팬츠는 능동적인 느낌을 준다. 대부분의 상의와 잘 어울리므로 출근 전 거울 앞에 머무는 시간을 줄여준다. 약간의 패턴이 들어간 것으로 고르면 밋밋한 옷차림에 생기를 더할 수 있는데, 핀스트라이프나 체크무늬, 하운즈투스 등 남자들의 양복 소재에서 볼 수 있는 패턴을 적용하면 세련돼 보인다. 많은 컬러가 섞인, 울 멜란지 소재의 깊이 있는 질감과 컬러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