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약속이 있을 때, 오피스 룩을 이브닝 룩으로 바꾸는 3가지 손쉬운 방법.



1 팬츠슈트를 입었다면 안에 입고 있던 셔츠를 벗고 재킷의 깃을 살짝 세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근사하다. 여기에 레드 립스틱을 바르고, 뾰족한 앞코의 하이힐로 바꿔 신으면 훨씬 더 드레시해 보이는데, 네크라인이 깊게 파여서 영 신경 쓰인다 싶을 땐 심플한 화이트 탱크톱이나 티셔츠를 받쳐입어도 좋다.

 

Before 울 소재의 핀 스트라이프 재킷은 49만9천원, 울 소재의 핀 스트라이프 팬츠는 29만9천원, 키이스(Keith). 면 소재 셔츠는 2만9천9백원, 유니클로(Uniqlo). 페이턴트 가죽 소재 펌프스는 가격미정,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DVF). 버클 장식의 송아지 가죽 소재 클러치백은 가격미정, 멀버리(Mulberry). 

 

After 뱀가죽 프린트의 염소가죽 소재 펌프스는 14만9천원, 자라(Zara).





2 사무실의 멀티플레이어 카디건은 같은 색의 드레스와 벨트 하나만으로 금방 근사한 이브닝 룩으로 변신한다. 민소매 드레스 위에 카디건을 걸친 뒤 벨트로 허리를 조이고, 카디건의 윗부분을 어깨 아래로 살짝 내려주면 끝. 여기에 작은 클러치백을 들면 여성스럽고 섹시해 보인다.

 

Before 울 소재 카디건은 62만8천원, 앤디앤뎁(Andy&Debb). 폴리에스테르 소재 블라우스는 4만9천9백원, 에잇세컨즈(8 Seconds). 폴리에스테르 소재 스커트는 33만9천원, 끌로디 피에로(Claudie Pierlot). 송아지가죽 소재 숄더백은 가격미정, MCM. 소가죽 소재의 메리제인 슈즈는 17만9천원, 자라. 

 

After 폴리에스테르 소재 드레스는 11만9천원, 벨트는 1만7천원, H&M. 페이턴트 가죽 소재 블랙 펌프스는 6만9천원, 소가죽 소재 클러치백은 9만9천원, 자라.





3 기본 화이트 셔츠와 슬림한 팬츠 차림 또한 드레시하게 변신할 수 있다. 화이트 셔츠 안에 화이트 탱크톱을 받쳐입고 셔츠의 단추를 풀어 느슨하게 흘러내리는 실루엣을 연출한다. 이때 소매를 살짝 걷어 올리고 칼라를 세우면 멋스럽다. 여기에 큼직한 귀고리와 화려한 색상의 액세서리를 더하면 안성맞춤!    

 

Before 울 소재 베스트는 64만8천원, 앤디앤뎁. 면 소재 와이셔츠는 3만9천9백원, 유니클로. 폴리에스테르 소재 팬츠는 가격미정, 구호(Kuho). 소가죽 소재 슬립 온 슈즈는 24만8천원, 에코(Ecco). 클러치백은 17만5천원, 코스(COS).   

 

After 탱크톱은 12만8천원, 마이클 코어스(Michael Kors). 플랫 슈즈는 43만8천원, 토리버치(Tory Burch). 클러치백은 58만5천원, 덱케(Decke). 크리스털 장식 귀고리는 16만5천원, 스와로브스키(Swarovs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