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 출신 여배우가 성공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라지만 이들에게는 예외인 듯하다. 소녀 티를 벗고 성숙한 매력을 폴폴 풍기는
그녀들의 뷰티 시크릿.



김소현

“이목구비가 또렷해 화장을 연하게 해도 충분히 예쁘다. 연분홍 블러셔를 발랐고 속눈썹을 뷰러로 바싹 집어 올렸다. 드라마에서 반항아 여고생 역을 맡아 레드 오렌지 컬러로 염색했는데 앞머리를 가벼운 뱅 헤어로 잘라 발랄한 느낌을 살렸다”. – 길경아(애브뉴준오 메이크업 아티스트), 진화(애브뉴준오 헤어 스타일리스트)

 

김유정 

“청순한 매력이 돋보이도록 차분한 모카 브라운 컬러로 염색하고 앞머리가 얼굴선에 흘러내리도록 직선이 아닌 둥근 모양으로 옆가르마를 탔다. 색조를 생략하는 대신 입술에만 붉은색 틴트와 립밤을 발랐다.” – 오현미(바이라 메이크업 아티스트), 혜민(바이라 헤어 스타일리스트)

 

김새론 

“영화 <맨홀> 제작발표회에서 세련된 여배우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자연스러운 C컬 웨이브를 넣고, 복숭아색 크림 아이섀도와 같은 색상의 블러셔와 립 컬러로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 오현미(바이라 메이크업 아티스트), 승희(바이라 헤어 스타일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