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조각가'권오상의 개인전.



‘사진 조각’이라는 새로운 조각 장르를 개척한 작가 권오상의 개인전이 열린다. ‘Structure’이라는 주제로 오랜만에 선보이는 개인전인 만큼 신작에 대한 기대 또한 뜨겁다. 그의 작업은 스티로폼 같은 재료로 구조물을  만든 뒤 조각조각 오려낸 인물사진을 붙여 코팅하는 과정을 더한다. 새기거나 깎아내는 조각과 재료를 덧붙이는 소조를 혼합한 방식이라 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사물들의 이미지를 차용한 ‘Mass Patterns’, 기존 작업을 재구성한 ‘New Structure’ 시리즈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이미지를 자유자재로 가지고 놀고 현실에 불러와 존재하게 만드는 그의 작업을 보면 수없이 보아온 사물조차 ‘내가 알고 있던 그게 맞나’ 하고 눈을 의심하게 될지도. 작가를 통해 재구성된 사물의 변신, 그 최대치를 기대해도 좋다. 전시는 9월 12일부터 11월 8일까지, 페리지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