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와 여행 짐은 가벼울수록 좋다. 파우치 속에 쏙 들어가 휴대하기 좋은 미니 향수들.



1 메종 프란시스 커정의 글로브 트로터 아쿠아 유니버셜 EDT. 라이터를 연상시키는 세련된 아연 케이스에 리필용 향수를 담아 사용하는 여행용 스프레이. 케이스 16만5천원 & 리필 11ml×3개 12만원.
2,3 록시땅의 로즈 에 렌 롤 온 EDT & 제니빠뽀 롤 온 퍼퓸 오일. 여성스러운 장미 향과 상큼한 과일 향이 조화를 이룬 로즈 에 렌과, 열대의 활기를 담은 플로럴 그린 향의 제니빠뽀 퍼퓸 오일. 롤 온 타입이라 수시로 바르기 좋다. 각각 10ml 3만원 & 3만2천원.
4,7 딥티크의 오 드 라벙드 & 제라늄 오도라타 EDT 롤 온. 라벤더에 향신료의 이국적인 향을 더한 오 드 라벙드와, 제라늄과 향나무가 어우러져 향긋한 꽃내음이 느껴지는 제라늄 오도라타를 휴대가 간편한 롤 온 타입의 용기에 담았다. 각각 20ml 7만2천원.
5 프레쉬의 프레쉬 라이프 프래그런스 EDP 롤러볼. 신선한 풀내음 뒤에 달콤한 꽃향기가 뒤따르고 맑은 호수처럼 상쾌한 향으로 마무리되는 롤 온 타입의 미니 향수. 10ml 3만5천원대.
6 르 라보의 리스 41 트래블 튜브 EDP. 빛바랜 탄피를 연상시키는 알루미늄 소재의 여행용 향수로, 리필용 향수를 교체할 수 있다. 재스민과 월하향, 머스크의 조합으로 탄생한 강렬한 플로럴 향이다. 10ml 20만5천원.
8 씨 바이 끌로에의 페인트 어 쎈트 EDP. 네일 에나멜처럼 브러시를 이용해 바르는 향수. 씨 바이 끌로에 오 드 퍼퓸의 여성스러운 꽃 향을 담았다. 15ml 5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