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야외에서 쉽게 수시로 바르기 위해서는 스프레이 타입이 정답이다. 스프레이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 보디 미스트, 데오도런트를 소개한다.



1 이솝의 데오도란트
항균 효과가 있는 고수씨와 치나무 잎, 레몬그라스 추출물이 불쾌한 냄새를 없앤다. 50ml 4만1천원.

2 오리진스의 진저 바디 오일
호호바 오일이 수분을 공급하고 진저 에센셜 오일이 자극을 잠재우는 보디 오일. 100ml 3만2천원

3 아크웰의 터치리스 선 컨트롤 미스트
작약과 감초 추출물이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자극을 잠재운다. 100ml 1만원.

4 시슬리의 쉬뻬 플뤼드 쏠레르 꼬르 SPF30
안개처럼 가볍게 분사돼 균일하게 펴 바를 수 있는 자외선 차단제로 꽈리 꽃받침 추출물이 콜라겐 합성을 촉진한다.
200ml 16만원.

5 오휘의 선 프로텍션 벨벳 미스트 선스프레이 EX 더블 에디션
피부 진정 효과가 있는 무화과와 오디 성분이 담긴 선 스프레이. 거꾸로 뒤집어진 채로 분사할 수 있어 사용하기 편하다. 120mlx2 3만5천원.

6 비오템의 비타민 썬 밀키 미스트 SPF50
분사구가 360도 회전돼 손이 닿지 않는 등까지 뿌릴 수 있는 스프레이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 매우 얇게 발리지만 특허 받은 필터 테크놀로지로 강한 자외선까지 차단할 수 있다. 150ml 4만5천원대.

7 라네즈의 볼륨 선 바디 스프레이 SPF50+PA+++
끈적임이 없고 균일하게 분사되고 핑크 펄이 얼룩덜룩한 피부톤을 균일하게 맞춰준다. 60ml 2만5천원대.

8 라프레리의 쎌루라 에너자이징 바디 스프레이
태닝 후에 화끈거리는 보디에 뿌리면 에델바이스, 금송화, 캐모마일 성분이 피부 자극을 진정시킨다. 은은한 허브향으로 아로마테라피 효과가 있다. 50ml 10만7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