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도 계절을 탄다. 덥고 습한 여름에는 가벼운 꽃향이나 상큼한 시트러스 계열을 권한다. 향을 뿌리는 사람과 그 향을 맡는 사람 모두를 위하여.



Floral Scent
1 시슬리의 오 뜨로삐깔 오드투왈렛 히비스커스, 튜베로즈, 제비꽃에 삼나무 향과 생강 향이 더해져 이국적인 향을 풍긴다. 50ml 11만원.
2 칼 라거펠트의 칼 라거펠트 포 우먼 오드퍼퓸 복숭아 향으로 시작해 장미와 목련, 푸루메리아 향을 지나 머스크 향과 앰버 향으로 마무리된다. 40ml 9만원.
3 딥티크의 오 드 라벙드 오드투왈렛 프로방스산 라벤더에서 추출한 향에 고수씨와 넛맥의 톡 쏘는 향을 담았다. 100ml 16만8천원.
4 돌체앤가바나의 돌체 오드퍼퓸 수선화와 수련, 아마릴리스 향을 담은 향수로 여성스러운 무드를 선사한다. 30ml 8만7천원.
5 에르메스의 쥬르 데르메스 압솔뤼 오드퍼퓸 재스민과 살구, 치자꽃이 더해진 프루티 플로럴 계열의 향수다. 50ml 15만4천원.
6 러쉬의 퍼즈 오드투왈렛 가시금잔화의 진한 향에 바닐라와 코코넛의 달콤한 향이 더해졌다. 7g 2만3천원.
7 베르사체의 바니타스 오드투왈렛 프리지어와 장미, 티아레 꽃향이 어우러져 관능적인 무드를 전한다. 30ml 6만6천원.
8 산타 마리아 노벨라의 아쿠아 디 콜로니아 프란지파네 오드퍼퓸 푸루메리아와 장미, 아이리스, 튜베로즈 향을 담은 플로럴 오리엔탈 계열의 향수다. 100ml 19만8천원.





Citrus Scent
1 샤넬의 샹스 오 후레쉬 오드코롱 파촐리, 앰버, 베티버, 화이트 머스크 등 프레시 오리엔탈 계열의 향조가 이국적인 무드를 선사한다. 50ml 11만6천원.
2 조 말론의 라임 바질 앤 만다린 오드코롱 라임, 자몽, 베티버 등 프레시 향과 백리향, 라일락, 만다린 열매 등 따뜻한 계열의 향이 조화를 이룬 향수다. 100ml 16만원대.
3 아쿠아 디 파르마의 블루 메디떼라네오 아란치아 디 카프리 오드퍼퓸 카프리 섬에서 자란 잘 익은 오렌지의 새콤달콤한 향이 풍기는 향수다. 6월 한 달 동안 퍼퓸드 샤워젤과 파우치를 세트로 판매한다. 150ml+75ml 20만5천원.
4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아쿠아 디 지오이아 오드투왈렛 레몬과 서양배의 신선한 향을 지나 재스민과 작약의 부드러운 향이 풍기고, 달콤한 브라운 슈가로 마무리되는 향수다. 50ml 7만2천원.
5 메종 프란시스 커정의 아쿠아 비떼 오드퍼퓸 상큼한 칼라브리아산 레몬과 시칠리아산 만다린, 브라질산 콩카빈, 바닐라가 조화를 이룬 시트러스 계열의 향수다. 70ml 23만원.
6 캘빈 클라인의 씨케이 원 썸머 오드투왈렛 라임과 자몽, 멜론 향이 스치고, 화이트 프리지어, 사이프러스 향이 지난 후에 부드러운 코코넛 워터, 시더우드 향이 남는다. 100ml 6만9천원.
7 프레쉬의 프레쉬 라이프 프래그런스 오드퍼퓸 베르가모트, 자몽, 오렌지, 오이의 프레시 향조와 바닐라, 목련, 통카 플라워의 부드러운 향조가 조화를 이룬다. 100ml 15만5천원대.
8 아닉구딸의 콜로뉴 오 드 아드리앙 오드코롱 레몬과 만다린, 자몽, 베르가모트, 튀니지아 로즈메리, 머스크가 어우러진 시트러스 계열의 향수다. 50ml 10만4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