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은 하는 것보다 지우는 것이 중요하다’는 문구는 몇 년이 지난 지금도 공감하게 된다. 글리터나 자외선 차단제, 파운데이션, 그리고 워터프루프 제품 등 말끔히 닦아내기 까다로운 화장에 대처하는 맞춤 클렌징에 대하여.

1 슈에무라의 녹차 모링가 클렌징 오일 세정력이 뛰어난 모링가 추출물과 항산화 효능의 녹차 성분이 고농축된 오일 클렌저. 150ml 4만1천원대. 2 에스쁘아의 프로 인텐스 클렌징 오일 코코넛, 동백, 오렌지, 행인, 라벤더, 올리브, 로즈힙 오일이 메이크업을 지운 후에도 땅김 없이 촉촉한 피부를 유지한다. 200ml 2만원대. 3 메이크업 포에버의 익스트림 클렌저 살구씨 오일과 복숭아 추출물이 메이크업을 부드럽게 지우고, 미끈거림을 남기지 않는 오일 클렌저. 200ml 4만2천원.

크림 아이섀도 + 펜슬 아이라이너 + 글리터 피그먼트
화장을 지울 때 가장 골칫거리는 글리터를 풍부하게 함유한 아이섀도다. 아무리 꼼꼼히 닦아낸다 해도 속눈썹 사이사이에 펄이 묻어 있기 일쑤니까. 이럴 때는 유분기 많은 색조 화장품을 잘 흡착하는 클렌징 오일을 사용해 닦아내는 것이 정답이다. 화장솜에 클렌징 오일을 적셔 눈두덩에 잠시 올려두었다가 닦아내고, 다시 클렌징 오일을 손바닥에 덜어 얼굴 전체에 마사지하듯 문지른 후 미지근한 물로 씻어낸다.


1 클라란스의 인스턴트 아이 메이크업 리무버 콩에서 추출한 오일이 워터프루프 메이크업을 말끔하게 지워준다. 125ml 3만2천원. 2 차앤박 화장품의 CNP 클렌징 퍼펙타 파파야와 허브 추출물의 워터프루프 전용 클렌저. 150ml 2만3천원. 3 부르조아의 데마끼앙 이우 익스프레스 식물성 오일이 워터프루프 마스카라의 방수막을 자극 없이 녹여준다. 200ml 2만8천원.

워터프루프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 + 워터프루프 타입의 마스카라 + 립 틴트
워터프루프 메이크업과 립 틴트를 지울 때는 화장솜과 면봉, 가제 수건을 준비하자. 화장솜에 워터프루프 전용 리무버를 적셔 포인트 메이크업을 지운 후 다시 면봉에 묻혀 속눈썹과 입술 주름 사이사이를 닦아낸다. 그런 후 방수막을 지우는 워터프루프 전용 클렌저를 얼굴 위에 발라 가볍게 마사지하고 궈낸다. 워터프루프 전용 클렌저가 없다면 수분 함량이 높은 렌징 로션으로 두 번 이상 꼼꼼하게 지우도록 한다. 워터프루프 스카라를 바른 속눈썹은 클렌징 로션을 화장솜에 덜어 속눈썹 위에 올리고 잠시 기다렸다 닦아낸다. 그런 후 클렌징 로션을 손바닥에 덜어 얼굴을 마사지한 후 순면 가제 수건으로 닦아내면 각질 제거 효과까지 볼 수 있다.


1 샹테카이의 플라워 인퓨즈드 클렌징 밀크 멜로와 캐머마일, 재스민, 장미, 비타민B5 성분이 메이크업과 모공 속 노폐물을 말끔히 제거한다. 100ml 10만원. 2 미키모토의 문펄 클렌징 크림 고농축된 펄 콜라겐 성분이 클렌징과 더불어 건조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한다. 110g 8만3천원. 3 필로소피의 더 마이크로딜리버리 보리지 오일과 비타민E가 피부각질을 자극 없이 제거해 매일 사용 가능한 필링 클렌저. 240ml 4만2천원.

자외선 차단제 + 파운데이션 + 하이라이터
베이스 메이크업을 꼼꼼하게 했다면, 지울 때도 공들여야 한다. 이때는 클렌징 크림을 두세 번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우선, 피부 마찰을 줄이고, 클렌징 크림이 피부에 잘 펴 발리도록 토너를 적신 화장솜에 클렌징 크림을 묻혀 얼굴 전체를 닦는다. 그런 후 다시 클렌징 크림을 덜어 얼굴에 마사지하듯 문지른다. 유분 함량이 높은 클렌징 크림은 오일 성분이 많은 자외선 차단제를 쉽게 제거하고, 모공 사이사이에 낀 하이라이터의 펄을 흡착해 깨끗하게 제거한다. 지성 피부라면 클렌징 워터를 화장솜에 묻혀 T존 부위를 한번 더 닦아낸다.



겨울에 하는 딥 클렌징
클렌징은 계절에 따라 달라진다. 겨울에는 일주일에 한 번 스팀 타월로 딥 클렌징을 한다. 스팀 타월로 얼굴을 덮어 모공을 확장한 후 페이셜 오일로 1분간 마사지하며 각질을 제거한다. 그 다음 폼 클렌저로 꼼꼼하게 클렌징하고, 차가운 물로 10~20회 패팅해 모공을 조인 후 마무리한다. 단, 화농성 여드름 피부나 안면 홍조가 있다면 삼갈 것. 염증이 악화되거나 모세 혈관이 확장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