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루어>의 뷰티 에디터들이 추천한다! 연말에 선물하기 좋은 10만원대의 뷰티 제품.



오엠의 타임 배스 앤 샤워 밀크(3만6천원) + 오엠의 로즈마리 토닉 배스 오일(9만9천원)
이제 바스 제품은 인테리어 효과까지 고려한 것을 선물하지 않으면 찬밥이 되기 십상이다. 오엠의 보디제품들은 어느 곳에나 떳떳하게 선물하기에 패키지가 정말 예쁜데, 오가닉 성분으로 만들어진 제품의 퀄리티는 더 높다. 근육의 피로를 풀어주는 라벤다 오일과 타임 오일이 섞인 밀크 타입 보디클린저인 오엠의 타임 배스 앤 샤워 밀크로 샤워를 하고 로즈마리 토닉 배스 오일로 마사지를 하면서 피로를 풀어주면 즉각적으로 촉촉해지고 하루종일 부었던 몸이 날아갈 듯 릴렉싱된다. – 뷰티 에디터 강미선

아쿠아 디 파르마의 콜로니아 인텐자 코프레(19만원)
남자친구에게 필요한 세 가지, 우드 향의 향수와 헤어 앤 샤워 젤, 알로에 베라 성분의 애프터 셰이브 밤이 모두 담긴 세트. 감각적인 패키지와 포장은 덤이다. – 뷰티 에디터 이민아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의 쉐 무슈(11만7천원)
향초는 잊혔던 기억을 깨우고, 타임머신처럼 과거의 그때, 그 장소로 이끈다. 값비싼 목재와 타바코, 책의 향이 뒤섞인 이 향초는 오래된 가구와 종이냄새가 기분 좋게 퍼지는 서재로 안내한다. 책을 좋아하는 그에게 선물하면 좋겠다. – 뷰티 에디터 조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