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유저가 되고 싶다고 무턱대고 자전거 숍을 찾지는 말 것. 그보다 자전거를 어떤 용도로 타려고 하는지를 생각해 보는 것이 먼저다.



1. 로드 자전거
도로에서의 스피드를 내기 위한 자전거로 타이어의 폭이 좁고 매끈하다. 대부분 핸들은 아래도 휘어진 드롭바 형태가 많아 상체를 앞으로 구부려 타게 되는데, 이는 공기의 저항을 최대한 줄여 속도를 높여주고 오랜 시간 자전거를 타도 덜 피로하게 해준다. 프레임과 부품이 가벼운 재질로 되어 있지만 타이어가 워낙 얇고 매끄러워 비포장도로와 같은 오프로드에서는 타기 힘들다. 무엇보다 빠른 스피드를 즐길 수 있다.

에포카 프리미엄 카본포크. 50만원대

2. 픽시
픽시라 부르는 이 자전거의 원래 명칭은 ‘픽스트 기어 바이크(Fixed Gear Bike)’로 단 하나의 기어를 가진 자전거를 의미한다. 평지 위주의 라이딩이 가능하고 브레이크가 없어 페달을 뒤로 돌리며 뒷바퀴를 제동하는 기술로 멈춰야 하기 때문에 익숙해지기까지 꽤 연습이 필요하다. 때문에 예쁜 디자인만 보고 덜컥 구매했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다.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을 최고의 매력으로 꼽으며 자신이 원하는 타이어, 핸들 등으로 주문 제작할 수 있다.

지오스 스틸로 플랫. 1백만원대

3. 미니벨로
지름 20cm 이하의 작은 바퀴가 달린 미니벨로는 보관과 이동이 간편하다. 출발과 정차가 쉬운 만큼, 신호가 많은 지역에서 타기에 안전하다. 차로 이동하는 경우가 많으면 접히는 모델을, 좀 더 속도를 내고 싶다면 접히지 않는 모델을 선택하면 된다.

비토 라일락. 35만원대

4. 산악자전거
비포장 도로나 산길을 다닐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로드자전거와는 반대로 두껍고 울퉁불퉁한 바퀴를 가지고 있다. 산악자전거의 특성상 가장 중요한 것이 안전성과 견고함이기에 가벼우면서도 튼튼한 알루미늄 프레임으로 만들어진 것이 대부분이다. 파워 넘치는 스포츠를 원한다면 산악자전거가 제격. 숲 속 깊숙이 질주해도 끄떡없다.

자이언트 레벨. 60만원대

5. 하이브리드 자전거
로드자전거와 산악자전거의 장점을 모아서 만든 생활용 자전거로 크고 얇은 타이어로 만들어 도로를 가볍고 빨리 달릴 수 있으며 핸들은 산악자전거처럼 일자 형태로 되어 있어 잡기 편하고 안정감 있게 달릴 수 있다. 출퇴근이나 통학, 적당한 운동을 위해 다용도로 이용하면서, 큰 바퀴의 빠른 스피드도 즐기고 싶다면 하이브리드가 제격이다. 디자인이나 멋보다 실용성을 찾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후지 2013 앱솔루트 에스. 5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