촘촘하게 엮인 스트랩이 발끝에 긴장감을 더하는 레이스업 부츠들.




1. 컬러 블록 장식의 소가죽 소재 앵클부츠는 37만8천원, 에고이스트(Egoist).
2. 송치 소재 부츠는 2백19만원, 펜디(Fendi).
3. 스터드 장식의 소가죽 소재 부츠는 25만원, 닥터마틴(Dr.Martens).
4. 소가죽 소재 부츠는 49만9천원, 탱커스(Tankus).
5. 버클 장식의 소가죽 소재 부츠는 34만8천원, 지니 킴(Jinny Kim).
6. 소가죽 소재 앵클부츠는 47만7천원, 마나스(Manas).
7. 니트 워머를 더한 인조가죽 소재 부츠는 11만9천원, 찰스앤키스(Charles&Keith).
8. 버클 장식의 소가죽 소재 웨지힐 부츠는 49만8천원, 나인식스 뉴욕(Ninesix New Y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