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을 듣고 글을 쓰는 남자는 바를 차렸고, 노래를 부르고 곡을 쓰던 남자는 식당을 냈다.

1. 커피를 좋아하는 오너는 바의 한쪽을 카페처럼 꾸몄다. 2. 좋아하는 CD만 엄선해서 진열했다는 피닉스의 바.


피닉스


지난 9월 문을 연 피닉스의 주인은 지금은 사라진 음악잡지 <핫뮤직>의 기자였다. 지금도 음악에 대한 글을 꾸준히 쓰고 있는 그는 대부분의 뮤직바가 1980~90년대 추억의 가요를 틀거나 올드팝을 소비하는 지금, 모던록을 들려주기로 결심했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블러, 콜드플레이, 오아시스 등 친숙한 브릿팝 밴드들의 사진이 눈에 들어오는 피닉스는 까다로운 마니아 취향의 뮤직바가 될 생각은 없다. 확실한 것은 주인의 취향이다. 칵테일 리스트에 커피가 들어간 메뉴가 많은 이유는 그가 전문 바리스타 수업을 들었을 정도로 커피를 좋아하기 때문이고, 칵테일이 유독 쌉쌀한 이유는 외국 바텐더가 쓴 책의 레시피를 따르기로 했기 때문이다. 가운데의 바를 기준으로 한쪽은 카페처럼, 한쪽은 좌식 주점처럼 꾸민 공간은 공을 들인 게 눈에 보인다. 가격 블랙러시안 9천원 영업시간 오후 6시부터 새벽 3시까지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563-1 문의 02-532-6823

1. 의 무드는 경쾌하다. 2. 토마토를 곁들인 통오징어 구이.


락피쉬


퓨전요리주점 락피쉬의 태생을 설명하려면 워싱턴DC에서 만난 남자들의 이야기를 먼저 해야 한다. 락피쉬의 메인셰프는 워싱턴의 스타 셰프였고, 오는 여름에 락피쉬에 합류할 또 다른 셰프는 워싱턴에서 스시 챔피언으로 불리던 남자다. 밴드의 보컬로 활약 중인 락피쉬의 오너까지 가세해 셋이 레스토랑을 열자고 결심한 곳도 물론 워싱턴이었다. 락피쉬의 요리에는 자신감이 넘친다. ‘한 지붕 두 가지 요리’라며 돈부리 정식과 일품요리를 불돼지 삼겹철판, 홍합탕과 같은 식탁에 올리는 것은 둘 다 맛있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개업 기념으로 일품요리를 5천원 할인하고, 4천9백원에 런치세트를 판매하는 파격을 선택했다. 록 스피릿이라는 게 뭔지 알 것만 같다. 가격 돈가츠 6천9백원 영업시간 오전 11시 30분부터 새벽 3시까지 주소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8-1 문의 070-7860-2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