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의 옷은 늘 누군가에게 평가된다. 그래서 반대로 물었다. 당신이 직접 평가하고 고른 이번 컬렉션 최고의 의상은? 2012 봄/여름 서울 패션위크에 참여한 여성복 디자이너 20인이 선별한 이번 시즌 나의 최고의 옷 세 벌과 그 이유.




지춘희


Concept 바람의 실루엣을 주제로, 바람이 지나간 자리의 흔적을 찾는 상상력을 펼쳤다. 이 한들거리는 바람 속에 미스지콜렉션 고유의 여성스러움과 아름다움이 깃들어 있다.

Designer’ s Comment
1. 햇빛에 반짝이고 바람에 흩날리는 모래알의 따뜻함을 표현한 골드 메시 드레스. 2. 실크 소재에 샌드 가공을 더해 미세한 기모를 표현한 블라우스와 흐르는 듯한 실루엣을 강조한 저지 스커트로 여성의 아름다움을 한층 더 밝고 곱게 표현하고 싶었다. 3. 시폰 원피스에 자연스러운 구김 가공을 입혔다. 움직임에 따라 표정이 변하는 드레스에 구김 패턴의 재킷을 걸친 이 의상은 이번 시즌 표현하고 싶었던 바람의 흔적을 가장 잘 드러낸다.




정구호


Concept 로마노프 왕조의 궁정 정복에서 영감 받아 헥사 바이 구호만의 간결함과 아방가르드한 분위기에 입혔다.

Designer’ s Comment
1. 이번 쇼의 피날레 드레스였다. 드레스에 수작업으로 장식한 900여 개의 훈장이 걸을 때마다 출렁이면서 극적인 모습을 만들어냈다. 2. 로마노프 왕조의 궁정 정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베스트와 레이어드 느낌의 팬츠를 매치한 룩. 특히 상의, 하의, 슈즈까지 ‘All White’ 연출에 집중했다. 3. 훈장을 도안해서 만든 프린트를 디지털 프린팅과 실크 스크린 기법을 접목해 재킷에 입혔다. 여기에 프린지 장식을 더한 팬츠를 매치해 전체적인 콘셉트의 통일성을 유지하고자 했다.




이상봉


Concept 한국 옛 건축물에 사용된 고유 문양인 ‘단청’이 이번 컬렉션을 관통하고 있다. 단청은 컬렉션 안에서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다리로 표현된다.

Designer’ s Comment
1. 화려한 단청의 아름다움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간결한 선과 구조적인 장식의 적절한 조합은 은근한 입체감을 만들어낸다. 2. 단청의 패턴을 무채색으로 표현했고, 여기에 타투 느낌의 스타킹을 더해 그래픽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3. 화려한 색감, 절개 장식, 그리고 다양한 소재의 매치로 시공간을 초월한 단청의 멋을 표현하고 싶었다.






임선옥


Concept 실용적이고 기능적인 요소를 강조한 디자인에 미래적인 무드를 접목했다.

Designer’ s Comment
1. 스포츠 메시 소재에 여성적인 실루엣을 가미한 이번 쇼의 오프닝 룩. 재킷이 백팩으로 변신하는 트랜스폼 가방을 액세서리로 매치했다. 2. 미래적인 신세틱 소재를 장식한 편안한 저지 소재의 원피스는 트렌드와 실용성을 함께 누릴 수 있는 진보된 패션의 의미를 담았다. 3. 신세틱 소재를 조합한 라이더 재킷과 원피스는 미래적인 스트리트 룩을 제안한다. 관리가 쉬운 스포츠 소재를 섬세한 실크처럼 표현했다.




손정완


Concept 카프리 여행에서 만난 이국적인 경치와 에메랄드빛 바다가 이번 컬렉션의 영감이 되었다. 여기에 1990년대의 현대적인 실루엣과 50년대의 분위기를 조합해 새로운 여성스러움을 그렸다.

Designer’ s Comment
1.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실크 소재에 넘실거리는 푸른 파도를 형상화한 프린트를 입혔다. 2. 태양에 부서지는 은빛 바다를 표현하듯 반짝임이 있는 소재에 청명한 파란색을 더했다. 슬릿 장식에 샤 소재를 매치해 세련된 섹시함을 드러내고 싶었다. 3. 카프리의 이국적인 정취를 현대와 복고의 대비되는 요소의 조합으로 균형 있게 탄생시키는 데 주력했다.




박윤수


Concept 병인양요 때 프랑스가 약탈해간 외규장각 의궤의 145년 만의 귀환을 축하하는 의미의 컬렉션. 그중 숙종산릉도감 의궤 찬궁의 벽에 그려진 ‘채색 사수도’에서 영감 받은 호랑이의 역동적인 모습을 디자인 모티프로 따왔다.

Designer’ s Comment
1. 용맹스러운 호랑이 프린트와 1970년대 록 무드를 결합한 셔츠 드레스는 이번 컬렉션의 메인 의상이다. 2. 컬러 배색과 스터드 장식을 가미한 가죽 소재의 야구점퍼가 역동적인 느낌을 낸다. 3. 소재와 색상의 대비, 대범한 장식을 이용해 고급스럽게 표현한 빅 파크만의 스트리트 룩.




이석태


Concept 모든 생명의 근원인 물에서 영감 받은 ‘Water from Water’를 주제로, 구조적인 실루엣을 만들었다.

Designer’ s Comment 1. 물을 주제로 한 디자인에 레이스, 시스루, 시폰 등의 소재를 믹스매치해 생명의 흐름에 대한 느낌을 투영하고자 했다. 2. 고생대화석의 단면과 물의 이미지를 시각화하여 표현한 프린트에 물고기 지느러미에서 모티프를 딴 장식을 더했다. 3. 물고기 지느러미를 연상시키는 주름 장식과 물의 흐름을 표현한 비대칭 헴라인의 조화를 강조했다. 전체적인 실루엣은 남성적이지만 세부적인 장식은 매우 여성스럽고 섬세하게 표현한 점이 특징이다.




곽현주


Concept ‘꽃을 사랑한 고양이’를 주제로 꽃의 아름다움, 향기, 촉감 등을 그에게 빗대어 상상해보았다. 그 느낌을 디지털 프린트와 강렬한 색감에 입혔다.

Designer’ s Comment
1. 여성스러움을 배가하는 슬릿 장식과 색감을 부각한 이 점프슈트는 바이어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은 의상이다. 2. 꽃무늬를 반복하는 패턴을 다양하게 시도한 끝에 탄생한 결과물이라 애착이 간다. 그리고 디자이너 곽현주에게 빠질 수 없는 뷔스티에를 응용한 드레스다. 3. ‘꽃을 사랑한 고양이’라는 이번 시즌 주제를 가장 잘 표현한 룩이라고 생각한다. 꽃의 달콤한 향기를 맡는 고양이의 행복한 느낌을 형상화한 프린트를 디지털 기법으로 담았다.




박승건


Concept 이번 컬렉션의 주제는 ‘Success or Love, Love or Success’다. 누군가를 위해 아름답기보다 자신 스스로 즐겁고 행복하기 위해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여자를 상상했다. 나아가 모든 여성의 삶의 주체가 자신스스로에 있기를 바라면서.

Designer’ s Comment
1. 헤어피스로 대미를 장식한 피날레 룩. 에이미 와인 하우스를 추모하는 문구의 티셔츠에 여덟 겹의 튀튀 드레스를 매치했다. 2. 팻보이 프린트가 재미있는 미니 점프슈트와 재킷을 매치한 룩. 3. 차분한 색상의 시스루 원피스와 성모마리아의 후광에서 영감을 받은 헤어피스를 착용한 이번 쇼의 오프닝 룩.




홍혜진


Concept 테일러드 실루엣, 차분한 색감, 율동적인 장식으로 표현한 ‘거울’의 다채로운 느낌.

Designer’ s Comment
1. 거울에 비치는 대칭과 비대칭의 미묘한 느낌을 색의 배합, 주름 장식 등으로 표현한 의상이다. 2.3 거울의 기하학적인 모습을 표현한 상의와 이 상의가 여러 개의 거울에 비치는 모습을 상상해 만든 스커트. 라펠을 반복적으로 이어 붙였다.




미리 보는 쇼


초대장은 컬렉션을 함축적으로 표현하는 시작점이다. 단청의 화려함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이상봉, 정글의 이국적인 자연을 형상화한 슈콤마보니의 이보현, 자신에게 영향을 준 46명의 크리에이터의 얼굴을 담은 캐릭터 빙고게임 카드를 보내온 엠비오의 한상혁 등은 초대장으로 이번 컬렉션의 테마를 미리 귀띔해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