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은 개인의 취향이지만 봄에는 향긋한 꽃향이, 여름에는 시원한 과일향이, 요즘처럼 차가운 바람이 불 때면 우디, 앰버, 머스크 향처럼 따뜻하고 관능적인 향에 끌린다. 피부 위에 가을의 흔적을 남기는 보디 로션 10가지.



1. 플로럴, 앰버, 머스크 향으로 이어지며 첫 향은 강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은은한 잔향이 남는다. 피부에 가볍게 발리고 잘 스며든다. 시슬리의 오 뒤 스와르 퍼퓸드 보디 크림 150ml 12만2천원.

2. 꽃향과 앰버향의 조화가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낸다. 발랐을 때 산뜻한 느낌이 오래가고 끈적임이 없다. 겔랑의 랭스땅 드 겔랑 바디 로션 200ml 7만3천원.

3. 처음에 느끼는 과일향과 꽃향이 싱그럽다. 시더우드향과 머스크향이 베이스 노트로 사용돼 시간이 흐를수록 은은하면서도 관능적이다. 모스키노의 글래머 바디 로션 200ml 5만5천원.

4.그린 압생트향과 프리지어향의 상쾌한 느낌으로 시작하지만 베이스 노트에 사용된 머스크향과 앰버향의 조화로 관능적이고 우아한 느낌으로 마무리된다. 로션 타입으로 피부에 가볍게 발리고 끈적임이 적다. 버버리 바디의 보디 밀크 85ml 5만5천원.

5. 샌들우드향이 베이스로 사용돼 은은하고 관능적인 느낌이다. 망고 버터와 플럼 오일의 추출물이 피부에 수분을 공급한다. 디올의 쟈도르 보디 크림 200ml 15만원.

6.생강향과 장미향으로 시작해 우디향으로 은은하게 마무리된다. 크림 타입의 질감이 피부에 가볍게 발린다. 지미추의 보디로션 150ml 5만3천원.

7. 우디향과 앰버향을 미들 노트에 사용했다. 아주 미세한 펄이 함유되어 있어 피부를 반짝이게 표현한다. 에르메스의 오 드 메르베이 바디 로션 200ml 7만7천원.

8. 여성스러운 시트러스와 작약, 백합꽃 향으로 시작해 앰버향과 머스크향으로 부드럽게 마무리된다. 불가리의 옴니아 크리스탈린 보디 로션 200ml 5만7천원.

9. 상큼한 오렌지꽃향으로 시작해 머스크향으로 마무리된다. 아몬드와 살구씨 오일이 피부에 수분을 공급한다. 키엘의 오리지날 머스크 블랜드 No.1 바디로션 250ml 3만1천원.

10. 플로럴과 그린, 우디 향의 조화가 뛰어나다. 물에 가까운 젤 타입이라 피부에 가볍게 발린다. 샤넬의 No. 19 에뮐지옹 뿌르 르 꼬르 200ml 7만6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