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동네는 멋진 사람 없이는 만들어지지 않는다



멋진 동네는 멋진 사람 없이는 만들어지지 않는다. 뉴욕의 미트패킹 스트리트도, 파리의 마레도 그곳에 살고 있었던 아티스트의 손길과 오라가 없었다면 그저그런 동네에 불과했을 것이다. <이태원 주민일기>는 이태원에 살고 있는 9명의 아티스트의 동네 생활 보고서이기도 하고, 자발적인 새마을 운동이기도 하다. 거창한 목표를 세운 것은 아니지만 이 아티스트들은 조금씩 동네에서 재미있는 활동을 하기 시작한다. 나난은 시멘트나 보도블록 틈에서 자라나는 식물에게 화분을 그려주었고, 곽호빈은 이태원 전체를 쇼룸으로 삼았다. 이태원에 버려지는 물건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박길종은 스스로를 ‘할머니의 경쟁자’라고 일컫는다. 집이 부서지기 직전에 스튜디오로 개조한 ‘사이이다’도 있다. 균일하지 않은 아티스트의 개성이 어우러진 이 책은 그래서 흥이 있다. 부쩍 북적거리는 북촌과 달리 한산해서, 그래서 더 다행스럽게 느껴지는 서촌의 주민 블로거들이 발행하는 지역 소식지 <서촌 라이프>도 3월 1일 발행을 단행했다. 소박하게 1천 부 찍었다고 하지만 앞으로가 기대된다. 서촌에 살지 않는다면 당장은 <서촌 라이프>를 보기 힘들 것 같다. 하지만 일찌감치 트위터는 만들어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