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떤 상황에서든 얼굴이 빛나는 연예인들. 우주에서 온 자체 발광 하이라이터를 쓰는 것도 아니고, 분명 같은 제품인데 남다르게 빛나는 이유를 담당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물었다.



1 시크릿 바이 제니하우스 쥬얼 빔 스틱 10g 2만 8천원 파운데이션을 하기 전 베이스 단계에서 사용하는 하이라이터. 이마에서 내려오는 콧등을 높아 보이게 하고 싶거나 눈 밑을 밝힐 때 가볍게 펴 바르고 손가락으로 두드려주면 아주 미세한 진주 펄 입자가 얼굴에서 빛을 발한다. 또한 매트하지 않게 발려 피부를 매끈하게 하고 윤기를 더해준다. –이화주(제니하우스 청담점 메이크업 실장, 손예진 담당)

2 맥 하이퍼리얼 프레스드 파우더 웜 로즈 10g 3만 9천원 하이라이터는 매트하지 않고 자연스럽고 은은하게 반짝이는 게 좋다. 특히나 요즘 유행하는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에는 더더욱 가볍게 발리고 반짝임이 옅은 게 잘 어울린다. 이 제품은 일단 얼굴 위에서의 발색이 어떤 피부 톤에도 무난하게 어울리면서 화사하게 연출해준다. –신경미(순수 메이크업 실장, 소녀시대 담당)

3 슈에무라 인스턴트 매직 글로우 크림 50ml 5만 9천원 피부가 까맣다면 한 톤 밝은 파운데이션이나 피부결을 매끄럽게 하면서 톤을 밝혀주는 크림으로 마무리하면 하이라이터의 밀착력도 좋아진다. –우현증(W퓨리피 원장, 김아중 담당)

4 베네피트 레모네이드 2.7g 3만원 하이라이터만으로 칙칙한 부분을 가리고 환하게 빛내려고 하다 보면 얼굴에서 빔이 나갈 것 같은 메이크업이 되기 쉽다. 그래서 꼭 함께해야 하는 게 코렉터 제품! 레모네이드는 칙칙하거나 붉은 기를 건조함 없이 잡아준다. –신애(고원 메이크업 실장, 아이유 담당)

5 베네피트 하이 빔 13ml 3만 5천원 하이 빔의 곱디고운 빛은 얼굴에 생기를 더할 때 제격이다. 처음에 하이라이터 액을 조금씩 넓게 펴서 액이 뭉치지 않게 바르는 게 중요하다. –신애(고원 메이크업 실장, 아이유 담당)

6 시크릿 바이 제니하우스 미네랄 글라스 파우더 10g 3만원 내추럴 메이크업에
하이라이터를 잘못 바르면 피부 톤과 어울리지 않아서 화장이 떠 보일 수 있다. 그래서 피부 톤보다 한 톤 밝은 파우더로 얼굴을 가볍게 쓸어주는 방법을 자주 쓴다. –김효정(제니하우스 도산점 메이크업 실장, 오렌지 캬라멜 담당)

7 맥 미네랄라이즈 스킨피니쉬 소프트 앤 젠틀 10g 4만 4천원 잡티 없이 매끈한 피부에는 미세한 펄로 약간의 광택을 주는 것도 좋다. 브러시를 이용해 T존 부위와 눈 밑 광대뼈 부위를 가볍게 쓸어주면 뽀얀 피부가 더 투명하고
밝게 빛나고 얼굴의 이목구비가 더 뚜렷해 보인다. –배진화(라뷰티코아 메이크업 부원장, 조안 담당)

8 슈에무라 글로우 온 M피치 44 5g 3만 3천원 파우더와 함께 블러셔로 입체감을 주고 싶은 부위에 바르면 자연스러운 효과를 연출할 수 있다. P피치 42를 쓰면 조금 더 밝은 표현도 가능하다. –김효정(제니하우스 도산점 메이크업 실장, 오렌지 캬라멜 담당)

9 로라 메르시에 시크릿 브라이트닝 파우더 4g 3만 8천원 파우더를 차례대로 바르되 얼굴에 슥슥 문지르지 말고 톡톡 두드리듯 바른다. 피부 자체가 밝아지는 효과도 있고, 피부결을 매끈하게 해서 피부가 빛을 더욱 오래 머금고 있는 듯한 효과까지 준다. –노혜경(정현정 파라팜 메이크업 부원장, 이하나 담당)

10 바비 브라운 코렉터 라이트 피치 1.7g 3만 5천원 코렉터는 단순히 피부의 어두운 부분을 밝혀주는 효과 외에도 피부결을 고르게 해 얼굴에 반사되는 빛이 더욱 환해 보이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노혜경(정현정 파라팜 메이크업 부원장, 이하나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