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 아이템이라면 둘 다 갖고 싶지만 만약 둘 중 꼭 하나만 선택하라면? 겨울 쇼핑을 준비하고 있는 멋쟁이 패션 피플에게 물었다. 둘 중 ‘무엇’을 선택하겠으며, ‘이유’는 무언지 그리고 ‘어떻게’ 연출하고 싶은지! 같은 아이템인데도 답변은 다 다르다.



앵클부츠
모델 겸 배우 이영진
WHAT 인조모피가 장식된 앵클부츠 혹은 워커 스타일의 앵클부츠
WHY 지금도 마음에 드는 앵클부츠를 찾고 있는 중이다. 요즘 밀리터리 무드에 심취해있는데, 여기에는 앵클부츠가 제격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장시간의 촬영이 많은 나에겐 롱부츠보다 앵클부츠가 훨씬 요긴하다.
HOW 실용적인 인조모피가 장식된 앵클부츠나 워커 스타일의 레이스업 앵클부츠를 사는 거다. 모피와 레이스업 장식이 함께 있으면 더 좋겠다. 그런 다음 낙낙한 실루엣의 티셔츠에 검은색 스키니진을 입고, 카키색 야상 재킷을 걸친다. 그리고 보잉 선글라스로 마무리한다. 요즘 앵클부츠가 너무 사고 싶어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있는데, 신발 디자인을 선택하고 나니 옷 스타일이 결정돼서 좋다. 아, 이러다간 옷도 모조리 사야 할 판이다.

<얼루어> 패션 에디터 이윤주
WHAT 클래식한 디자인의 앵클부츠
WHT 무릎을 살짝 덮는 살랑거리는 스커트에 매니시한 롱부츠를 신는 게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옷차림이다. 그런데 이번 시즌 치마 길이가 무릎 밑으로 한참 내려가면서 문제가 시작되었다. 치렁치렁한 치맛자락이 종아리 아래까지 내려오는데다 롱부츠까지 신으려니 그 답답함이란! 그래서 올겨울, 난 미련 없이 롱부츠와 이별할 예정이다.
HOW 앵클부츠 스타일링에서 가장 중요한건 스커트와 앵클부츠 사이의 비율이다. 이건 소피아 코코살라스키의 이번 시즌컬렉션을 참고하면 된다. 그녀는 하늘하늘거리는 시폰 소재의 롱드레스에 복숭아뼈까지 올라오는 길이의 앵클부츠를 매치해서 걸을 때마다 발목이 살짝 보이게했다. 치마와 앵클부츠 사이의 간격은 딱 이정도가 적당하다.

롱부츠
카메 ‘미엘’ 대표 유우영
WHAT 무릎을 살짝 덮는 사이하이 부츠
WHY 원래 롱부츠 마니아이기도 하지만 왜요즘 한발 늦게 사이하이 부츠가 끌리는지 모르겠다. 처음에는 부담스러웠는데 무릎을 살짝 덮는 길이의 자연스러운 디자인이 많이 선보이고 있어 올겨울엔 꼭 신어보고싶다. 아무런 장식이 없는 디자인도 괜찮고 버클이나 레이스업 장식의 디자인도 괜찮다. 중요한 건 사이하이 부츠는 디자인보다는 신어봐야 자신에게 어울리는지 알 수 있다는 것.
HOW 낙낙하게 떨어지는 캐멀색의 미니원피스나 퍼플색의 청키한 니트 스웨터를 입고 갈색이나 검은색의 사이하이 부츠를 신고 싶다. 이때 스커트 길이가 중요한데, 웬만큼 짧지 않으면 사이하이 부츠의 매력이 드러나지 않을 거다. 그래서 요즘 부츠를 멋지게 드러내줄 미니 원피스도 함께 찾아보는 중이다.

<나일론> 패션 에디터 안정희
WHAT 복슬복슬한 털이 장식된 롱부츠
WHY 사실 올겨울 대세는 앙칼진 모습의 앵클부츠라 해야 맞겠다. 적어도 특징 없는 담백한 모습의 롱부츠가 상대라면 말이다. 하지만 샤넬, 랑방 D&G 컬렉션에서 선보인 모피 부츠를 본 이상 판도는 롱부츠로 기울기 시작했다.
HOW 무시무시한 가격은 무시한 위시리스트이긴 하지만 사실 가장 갖고 싶은 디자인은 온통 털로 뒤덮인 털 뭉치 같은 부츠다. 촬영을 위해 한 마리 곰 같은 모피부츠를 빌린 나는 무엇에 홀린 이처럼 부츠안으로 발을 들이밀고 있었다. 발이 쑥 빨려들어가는 느낌, 그리고 이어진 발과 종아리를 묵직하게 감싸 안는 안락함이란! 노르딕 패턴의 니트 스웨터에 데님 쇼츠를 입고 이 털 뭉치 부츠를 신고 싶다. 적당한 가격의 털 부츠를 찾지 못한다면 모피트리밍 장식의 부츠라도 사야겠다.




터틀넥 스웨터
알렉산더 왕 머천다이징 매니저 권수정
WHAT 손뜨개 느낌의 니트 터틀넥 스웨터
WHY 프라다 쇼의 니트 룩을 보면서 나도1960년대 무드의 브리지트 바르도처럼 변신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꿈을 꿨다. 이왕이면 터틀넥 스웨터의 묘미를 높이는 손뜨개 니트를 선택해 포근한 느낌을 강조하고 싶다. 소재가 좋은 터틀넥스웨터에 머리를 쓱 넣을 때의 그 감촉은정말이지 겨울만의 매력이다.
HOW 뉴요커들은 벌써부터 낙낙한 실루엣의 긴 터틀넥 스웨터에 롱부츠를 신고 다닌다. 나도 얼른 저들의 대열에 합류하고 싶은데 좀 더 색다른 연출을 할 계획이다. 방법은 두 가지. 하나는 손뜨개 느낌이 팍팍 나는 터틀넥 스웨터를 입고 짤막한 모직 쇼츠를 매치하는 것. 또 다른 하나는 부드러운 울 니트 스웨터에 A 라인스커트를 매치하고, 허리에는 컬러 벨트를 둘러 복고풍의 여성미를 부각하는 것.

브이넥 스웨터
데일리 프로젝트 매니저 원정희
WHAT 브이넥의 오버사이즈 니트 스웨터
WHY 원래 터틀넥은 입지 않는 편이다. 목이 답답한 걸 못 참는 성격인 데다 머플러나 스카프, 목걸이 등 목에 포인트액세서리를 걸치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난 브이넥이 훨씬 좋다. 그리고 요즘 데일리프로젝트에 속속 들어오는 겨울 신상품중에 브이넥의 근사한 오버사이즈 니트스웨터가 너무 많다.
HOW 붉은색이나 보라색의 오버사이즈니트 스웨터에 레깅스를 매치하고 무릎위까지 길게 올라오는 사이하이 부츠를 신으면 어떨까. 기분에 따라 얇은 벨트를 허리에 둘러도 괜찮겠다. 더 멋 내고 싶은 날엔 길게 내려오는 큼직한 골드 체인목걸이도 더하고. 자칫 뚱뚱하거나 촌스러워 보일 수 있는 오버사이즈 니트의 단점을 장점으로 바꾸는 방법은 화려한 색상을 선택하는 것에 있다.




실크 머플러
패션 에디터 최서연
WHAT 패턴감이 있는 실크 캐시미어 머플러
WHY 두툼한 니트 머플러라면 그런지 룩에 빠져 있던 20대 때 신물 나도록 둘렀다. 30대에 들어섰다고 취향을 급작스레 바꿀것까진 없다고 생각하나, 그걸 그대로 취해도 도무지 그때만큼 폼이 나지 않는다는 문제점이 있다. 어른들이 왜 자꾸 ‘나이 들면 좋은 소재’ 타령을 했는지 이제 알겠다. 캐시미어나 울 실크 머플러에 손이 가는 건 그러니까, 선택보다 필수다.
HOW 디자인은 독특한 프린트에 길이가 길고 폭이 적당히 넓은 것이 좋다.면 티셔츠에 하렘 팬츠를 입은 후줄근한 날에는 목에 대충 감아 ‘콘셉추얼 룩’이라 우기고, 클래식하게 입은 날엔 숄 대용이다. 개성을 드러내는 멋진 프린트의 머플러 하나면 티 안 내면서 겨울 멋쟁이가 되기 딱 좋다.

니트 머플러
샤넬 홍보팀 대리 정수진
WHAT 매우 풍성한 니트 머플러. 너무 커서후드처럼 뒤집어쓸 수 있으면 더 좋겠다.
WHY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난 니트머플러를 선택했다. 왜? 겨울이니까. 여름에는 과감히 살갗을 드러내고, 겨울에는 반대로 풍성한 아이템으로 추위를 즐기고. 그 계절에 해야 제 맛인 아이템을 선택하는 것이야말로 패션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이 아닐까.
HOW 액세서리가 빛을 발하는 계절인 만큼 풍성한 니트 머플러로만 생기를 불어넣는 스타일링을 즐길 계획이다. 모피가 장식된 니트 머플러도 대환영! 아주 간결한 캐멀색 또는 회색 코트에 니트 머플러를 아무렇게나 두른 듯(이것도 약간의 기술이 필요하다) 연출하고 머플러를 제외한 신발, 가방 등 모든 액세서리는 최대한 장식을 배제한 디자인을 선택하면 더욱 근사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