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교부리지 않은 담담한 멋을 드러내기에 스웨이드만한 것이 없다. 보라와 회색 같은 중성적인 색을 활용하면 더욱 근사하다.



1 고무 밑창의 플랫 슈즈는 52만1천원, 토즈.
2 버클 장식의 스트랩 슈즈는 30만원대, 지니킴 (Jinny Kim).
3 가죽과 스웨이드 소재를 장식한 팔찌는 가격미정, 꼴레트 말루프(Colette Malouf).
4 꼬임 장식의 숄더백은 1백만원대, MCM.
5 버클 장식의 롱부츠는 가격미정, 아이그너(Aigner).
6 커프스 장식의 앵클 부츠는 39만9천원, 헬레나 앤 크리스티.
7 장갑은 가격미정, 클럽 모나코 (Club Mona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