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록한 허리를 강조한 1950년대 무드의 붉은색 의상에 깃든, 가을 오후의 나른한 기운과 가시 돋친 장미를 닮은 치명적인
아름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