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아이 메이크업과 란제리 룩으로 숨막히는 관능미를 선사한 브리지트 바르도. 그녀의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추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