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추가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고 노래한 시인의 말처럼, 그들의 몸에는 천둥보다, 벼락보다 깊었을 인고의 시간이 붉게 여물어 있었다. 여섯 명의 여자 스포츠 스타들이 그들의 자랑찬 부끄러움을 <얼루어>의 카메라 앞에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