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은 당신을 상상의 세계로 데려다준다. 풀 내음 가득한 이 향기를 맡는다면 어느새 당신은 아침 이슬이 살짝 내려앉은 숲 속에 가 있을지도….

1 키엘 포레스트 레인. 마치 정글 한가운데 들어서 있는 듯 진한 나무와 풀 내음이 상쾌하다. 젖은 풀잎 향이 톱 노트에 사용되었고, 우드와 머스크가 잔향으로 남는다. 50ml 6만원. 2 쏘내추럴 그레이스 풀 우먼 퍼퓸 오일. 베이스로 사용된 일랑일랑 오일이 편안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퍼퓸 오일로 롤온 타입이라 언제 어디서든지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10ml 1만4천5백원. 3 록시땅 그린 티 위드 자스민 오 드 뚜왈렛. 재스민 향이 더해져 세련되면서 상큼한 꽃향이 느껴진다. 라스트 노트에 사용된 머스크와 시더 향이 한여름에 비가 내린 뒤의 시원함을 선사한다. 100ml7만5천원. 4 크리니크 해피 인 블룸. 들판에서 뛰노는 발랄한 소녀의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가벼운 플로럴 계열의 향수. 라스트 노트로 사용된 백단 향이 신선한 잔향을 남긴다. 30ml 4만5천원. 5 프레쉬 씨트롱 드 빈 오 드 퍼퓸. 프랑스 상파뉴 지역 포도밭의 흙 내음이 향의 영감이었다. 처음에는 샴페인의 가벼운과일 향이 느껴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과수원에 와 있는 착각이 들 정도로 땅의 냄새가 전해진다. 100ml 15만5천원. 6 겐조 파르팡 데떼. 나뭇잎 모양의 향수병에서 알 수 있듯이 가벼우면서 신선한 꽃잎 향이 특징이다. 플로럴 베이스로 모란과 재스민이 사용되었다. 50ml 10만4천원. 7 데메테르 웨트 가든. 이름 그대로 비가 온 뒤 또는 이슬이 내린 아침의 정원 향기 그대로다. 꽃과 풀, 그리고 흙 내음이 모두 느껴진다. 30ml 3만1천5백원. 8 에르메스 자르뎅 수르닐. 에르메스의 기존 자르뎅 향수 시리즈의 기본 향인 무화과나무 향을 유지하면서 보디와 헤어 미스트로 사용할 수 있도록 보습 기능이 첨가된 향수이다. 마치 강변을 따라 이어진 정원을 산책하는 기분이 든다. 200ml 15만6천원